엊그제 오후 전화기를 두고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조카에게서 부재중 전화가 몇 통 와 있더라구요. 제가 했으면 했지, 녀석이 먼저 전화는 잘 안하는터라 무슨 큰일이라도 생긴게 아닌가, 부재중 전화를 확인하고 전화를 하는 그 몇 초 사이 살짝 걱정스런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어, OO!
무슨 일 있어?


삼촌!
고양이 한 마리 더 키울 생각 없어?


없는데, 왜?


좀전에 집에 오다가 집앞 주차장 박스속에 버려진 고양이 주웠거든,


그래?
그럼 니가 키우지?


엄마가 못 키우게 할걸?
그렇지 않아도 엄마테 전화했는데 그걸 왜 가지고 다니냐고 있던 곳에 그냥 두고 오라고 했어,



어쩌지, 나도 곤란할 것 같은데....



할 수 없지 뭐,


잠깐만
삼촌이 좀 더 생각해보고 전화할테니깐 너도 아는 사람들한테 조금 더 부탁해봐,
참 고양이 밥은 먹였어?


응 친구랑 동물병원에 가서 이천원짜리 캔 사서 먹였어,
삼촌!
빨리 전화해줘야 돼, 난 학원가야하거든,


 

 


 



이렇게 전화를 끊고 깊게 생각을 했어요.둘째를 들여야하나, 그동안 생각이 없던 건 아니었는데 갑작스레 둘째를 들일려하니 선뜻 마음이 서질 않더라구요. 그때 녀석에게서 포토메일이 3장 오더라구요. 버려진 그 고양이 사진을 찍어 보내준 것인데 확인하니  콩알이와 같은 삼색이, 모습도 콩알이 아깽이 시절때랑 흡사한게 그냥 모른 척 할 수가 없겠더라구요. 그리고 조금 더 생각을 정리한 후에 녀석에게 전화를 했는데 받질 않더라구요. 그래서 내일 데리러 간다고 오늘만 집에 데리고 있어란 문자를 보냈습니다. 한참 후 녀석의 전화,



문자 봤지?
낼 데리러 갈테니깐, 오늘만 집에 데리고 있어,


그럴 필요없어,
좀 전에 떡볶이 먹는데 옆에 있던 어떤 언니가 예쁘다고 자기가 키운다고 해서 줬거든,


그래, 아주 잘 됐다.


OO! 아주 잘했어,
앞으로도 그런 불쌍한 동물 보이면 못본 척 그냥 지나가면 안돼?


알았어,끊어
수업 들어야 해!


전화를 끊고 생각하니 버려진 불쌍한 고양이를 그냥 지나치지 않고 거둔 조카 녀석이 기특하고 대견한 생각이 들더라구요. 사진을 보니 정말 귀여운 고양이던데 그런 녀석을 버린 사람은 도대체 어떤 사람인지, 자신이 키울 입장이 아니라면 다른 곳에 입양해도 되고 방법을 찾자면 아주 없지는 않았을텐데 말이예요. 조금 더 지나면 날이 추워져 새끼 혼자 밖에 놔두면 죽으란 얘기나 다름 없는데 생각하니 화가 나더라구요. 그래도 새로운 가족을 만났으니 참 다행스러운 일인 것 같습니다. 부디 이번에는 버림받는 일 없기를...한번으로도 충분히 아픈 경험일테니 말이예요.

 

 

조카가 찍어 보내 온  사진


 

부디, 새로운 가정에서는 버림받는 일 없이 영원히 행복하렴!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2.11.01 07: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운 마음 가진 하늘나리님의 걱정어린
    얼굴이 그려집니다.
    날씨가 제법 쌀쌀하네요.
    그래도 네덜란드보단 기후가 따뜻해
    참으로 다행이란 생각이 들어요.
    고양이도 하늘나리님도 다 잘 계시지요.

  2. 언덕마루 2012.11.01 08: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늘나리님은 동물사랑이 가슴으로 부터 진하게 느껴집니다
    저도 최근에 집가까운 산에 갔다가 버려진듯한 개를 본적있었는데
    말을 따뜻하게 하니 계속따라오더라구요
    데리고 와서 키우고 싶은 맘도 있었지만 자신이 없던터라...
    먹을것 가지고 갔을 주고 오고 싶었는데 그리 못했네요
    담엔 갈땐 먹을것 가지고 가야 겠어요
    아직도 눈에 밟히네요 ㅠㅠ~~~

  3. Favicon of https://friendcjjang.tistory.com BlogIcon 은이c 2012.11.01 09: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늘나리님~~ ^^
    조카가 하늘나리님을 닮아서 마음이 넓은가봐요~~
    넘 귀여운 고양이네요~~다행이도 좋은 주인을 만난게 다행이네요
    정말 날도 점점 추워지는데 동물줌 버리지않았으면 좋겠어요
    그런사람들보면 화가치밀어오르죠~ㅋㅋㅋ조카한테 잘해도 너~~~~무
    잘했다고 이쁘다고 전해주세요~ ㅎㅎㅎㅎ

  4. Favicon of https://june20y.tistory.com BlogIcon 눈깔 사탕 2012.11.01 12: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조카 마음씨가 너무 이쁘네요~
    글보고나니 제 맘이 따뜻해집니다^^
    저 이쁜 고양이도 이번 겨울 따뜻하게 보내겠지요~
    날 추운데 감기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5. 벼리 2012.11.01 13: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조카가 아주 예쁘게 자랐네요, 마음씨는 더더욱 그렇구요.
    그런데 그 언니가 델꼬 가서 과연 잘 키울까요?
    그 언니 전번이라도 좀 받아둘 걸,,,,잘 키워야할텐데..
    막상 이뻐서 델꼬가지만 돈도 많이 들고 또 일도 많으니...
    노파심에서 걱정부터 드네요.

  6.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2012.11.01 15: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훈훈한 에피소드..ㅠㅠ

  7. Favicon of http://http://blog.naver.com/sisachina01 BlogIcon 시우시우 2012.11.01 15: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감동적이네요~
    이런 일이 있다니ㅋㅋㅋ
    길거리에서 지나치기 쉬운데 이런걸로 하다니 대단해요^^

  8.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2.11.01 18: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에헤이~이제 새식구가 생기는거네요..^^
    동물을 사랑하는 그 따뜻한 맘씨에 불쌍한 냥이가 행복을 얻은거네요..
    훈훈합니다..^^

  9. 신록둥이 2012.11.01 19: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 사촌에 그 조카네요!
    기특...

  10. ㄱㄷㄹ 2012.11.01 22: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조금 걱정인게 그 언니라는 분도 조카분의 나이대를 몰라서 나이를 짐작킨 어려우나 독립하지
    않은 분이라면 부모님과 트러블도 있을수 있고 한데 못키우게 될 경우를 대비해서
    연락처를 남겨두었음 더 좋았을거 같네요 행여나 그럴일은 없겠지만 사정상 못키우게되서
    두번 버림받는 일은 없어야죠 여튼 좋은가족 찾았으니 행복하길 바랍니다

  11. Favicon of http://areadi-music.tistory.com BlogIcon 아레아디 2012.11.02 02: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양이가 너무너무 귀여워요..ㅎ
    감동적인..훈훈한..
    잘보고 갑니다^^

  12. 다육이머슴 2012.11.02 04: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음이 예쁜 조카를 두셨네요...
    조카의 이쁜 마음이 전해져 건강하게 잘 자랐으면 좋겠읍니다....

  13. Favicon of https://bootscat.tistory.com BlogIcon 장화 신은 고양이 2012.11.02 23: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본격적인 추위가 오기 전에 살 집을 찾아 다행입니다. 조카분 마음씀씀이가 따뜻하네요.

  14. Favicon of https://sanejoa70.tistory.com BlogIcon 하 누리 2012.12.13 16: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주 훈훈한 이야기..
    삼촌과 조카의 대화내용이 좋습니다.
    행복한 오후 시간 보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