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부터 집앞 유명 백화점앞이 크리스마스 장식으로 화려한 빛을 발하고 있다. 크리스마스가 한달넘게

남아 있지만 그 기분을 미리 느끼고 싶어 금요일 저녁 그곳으로 향하였다.퇴근길때마다 지나쳤지만 피곤한 맘에

지금껏 미루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화점 꽃집앞에는 크리스마스 트리가 서있다. 램프로 화려한 빛을 발하는 모습이 마치 오늘이 크리스마스날인듯한 착각에 빠지게 한다. 캐롤이 울려퍼지면 금상첨화렴만.....^^ 아직은 이른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에 별이 내려와 앉았나...^^  보고 있으니 평온한 맘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불경기의 상황이 여기라고 다르지 않다. 금요일 오후인데도 사람의 인적이 드물다.

썰렁함마저드는 백화점앞엔 화려한 조명만이 길거리를 지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두가 기다리는 크리스마스날처럼 경제가 안정되는 날이  기다려본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