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일요일 문화의 거리 인사동에선 이색적인 거리 공연이 펼쳐졌다. 이름또한 생소한 타묵퍼포먼스


인사동 거리에 흰색 화선지가 깔린다. 호기심어린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 끌기에 충분하다.하얀 화선지위에 하얀 한복을 입은 한 남자가 나타난다. 본인 몸길이의 붓채를 든 그의 몸은 화선지 위에 힘찬 붓질을 시작한다.버선발을 내딛을때마다  선생이 온몸으로 쓰시는 예술이 화선지에 그대로 녹아난다.


전주리씨 효녕대군19대손이신 대구 율산서도원 리홍재원장이시다. 스스로를 서예에 미친 작가라 부르는 리선생은 12살때 붓과 인연을 맺기 시작하였다.20살때 대구에 율산서도원이라는 서실을 열어 서예인생을 펼쳐오고 계시다. 타묵선예는 손이 아닌 온 몸으로  써내려가는 행위예술이다. 그분의 서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볼 수 있는 행위이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물을 묻힌 붓의 무게가 50kg이라 하니 어지간한 정성이 아니면 하기 힘든 예술인듯보인다. 그러기에 선생의 동작 하나 하나에 남다름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이 흐르면서 선생이 입고 있는 하얀 한복위에도 먹물이 묻혀진다.  그리되면 붓의 놀림은 화선지를 벗어나 본인과 한몸이 되는듯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자하나를 끝낼때마다 힘에 겨우신지 숨을 고르기 위해 한참을 쉬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국인 꼬마 아이가 신기한듯 바라본다.아이가 오늘 인사동에선 본 느낌은 어떠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붓을 내려 놓은 선생의 손엔 미세한 떨림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공연이 힘에 부치신지 한참을 앉아 자신이 쓰신 글을 내려다 본다. 장인의 숨결이 느껴지는 순간이기도하다. 주위엔 선생이 보여준 혼신을 다한 무대에 일순간 고요한 정막이 흐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생의 옷에 묻은 먹물 또한 휼륭한 예술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처음 보게 된 타묵 퍼포먼스  보는내내 몸에 전율이 흐른다.
힘있게 써내려가는 붓의 글씨는 충격적이기까지 했다. 지금까지 내가 생각한 서예란 정적인 느낌이 강했는데 서예도 이렇게 동적일 수 있구나. 잠시 정신이 몽롱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붓을 내려칠때 퍼진 먹물자국이 한 폭의 동양화를 만들어 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선지엔 선생이 지나간 흔적들이 그대로 남는다. 버선발 자국이 선명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몸으로 표현하는 붓의 예술

혼신을 다한 서예에 대한 열정

그날 나는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였다. 그리고 지금도 나의 심장에 그날에 느낀  떨림이 그대로 남아있다.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aumtop.tistory.com BlogIcon TISTORY 운영 2008.11.24 10: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 Eclipse 2008.11.24 13: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체적으로는 어떨까 궁금했는데 한 글자 한글자가 부분부분 찍혀있을 뿐이라 조금 아쉽네요. 여하튼 좋은 구경 했습니다.

  3. Favicon of http://www.clubbikini.co.kr BlogIcon 클럽비키니 2008.11.24 13: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보고 가요 감기 조심하세요

  4. 아짐 2008.11.24 14: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순간순간의 느낌을 잘 살려 글을 쓰셔서..그 감정이 읽는 사람에게 오는데, 글의 내용이 무엇이었나요? 전 그것도 궁금해서.... 글 쓰는 자체의 행위에만 집중하기엔....글의 주제, 내용도 중요할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paraddisee.tistory.com BlogIcon 하늘나리 2008.11.24 14: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글에 주제를 말하라하면 딱히 정하긴 어렵지만..^^ 생소한 예술공연의 소개쯤 되지 않을까요?

      저를 포함한 이 글을 보시는 분들 중 다수는 타묵퍼포먼스를 접할 기회가 없었을테니까요.

      좋은 하루 되십시오

  5. ilwooc 2008.11.24 17:15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렇게라도 서예를 대중과 함께하는 예술이라고 외치고 싶은 한 서예가 처절한 몸부림이라 생각되네요. 이렇게 올려준 님의 정성에 깊은 감사드립니다.

  6. Favicon of https://lucell.tistory.com BlogIcon 루셀리언 2009.04.06 14: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아, 예술은 모르지만,
    글씨가 힘과 열정 그 자체네요.
    살아 춤추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