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일어나 베란다를 나가보니 눈이 오고 있습니다. 서둘러 카메라를 들고 집앞에 나가봅니다. 씻지도 않고 대충 비니를 눌러쓰고 현관문을 나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에 한사람의 발자국이 남아 있습니다. 누가 먼저 이길을 걸어갔나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앞 놀이터 갈때라야 이곳밖에 없었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 위에 하트를 그려봅니다. 혼자서 이러고 있자니 좀 쑥스럽긴 하지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끄럼틀을 오르는 계단위에도 눈이 내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밤 누군가는 이곳에서 술 한잔을 하였나봅니다. 빈병과 종이컵이 그대로 있습니다.
먹었으면 좀 치우고나 가시지....놓아둔 병위에도 눈이 내립니다.종이컵에 맥주대신 눈이 쌓여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앙상한 가지위에 눈꽃이 피어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에도 눈이 내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세상을 온통 하얗게 바꾸고 있는 눈은 아직도 내리고 있습니다. 고요하다못해 적막함마저드는 오늘의 눈오는 풍경 그동안 얼마나 기다렸는지 모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도 밖에는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얼른 준비해서 종로에나 나가봐야겠습니다. 서울에도 눈이 오고 있겠지요.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