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토요일 모란시장에 다녀 왔습니다.수도권에서는 드문 5일장인데다 주말에 선 장이여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었습니다. 장이 선 입구부터 들어찬 사람들때문에 걸어다니는 것조차 힘들 정도입니다. 힘들게 인파를 뚫고 장에 들어서면 역한 냄새가 코를 자극하는데 그것은 말로만 듣던  개고기에서 나는 냄새입니다.길을 잘못 들었나봅니다. 그길을 빠져 나가기가 곤란하여 억지로 숨을 참아가며 자리를 피해 제대로 된 시장으로 들어섰습니다.


평소에는 주차장으로 이용하는 곳에 장이 들어서는데 없는 것 빼고는 다 있는듯합니다. 과일과 야채부터 생선 잡화까지 진열도 얼마나 정성스레 하였는지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구니에 정성스럽게 담아놓은 것이 보고만 있어도 군침이 넘어간다는...^^
감자와 당근에도 정성이 느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철 봄나물도 빠질 수 없습니다.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써 놓은 이름표에는 주인이 오늘을 위해 얼마나 신경을 썼는지 엿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른 고추도 자루에 가득담겨 주인을 기다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스~케~일이 다릅니다. 자루 가득 담긴 잡곡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에서 맡은 냄새때문에 입맛을 날아갔지만 시장에 오면 빠질 수 없는 것이 먹거리입니다. 옛날 엄마와 함께 시장에 가면 시장 먹자골목에서 꼭 순대국밥을 사주시고는 하였는데...^^ 그때의 기억이 새록새록 피어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선구이와 전 손두부 풀빵 호박죽 그리운 음식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옛날과자도 눈에 들어옵니다. 시장갔다 돌아온 엄마의 장보따리 속을 한참을 뒤져 찾아내곤하던 과자였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효능이 의심스런 약재를 파는 곳 위에 매달려 있던 개구리ㅠㅠ조금은 징그럽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을 알리는 식물들도 시장 한켠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장에서 흥을 돋우는 이분들을 빠트릴 수 없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많은 사람들이 찾았습니다. 끝없이 밀려드는 사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다 그렇지는 않나봅니다. 시장 뒤를 돌아보면 한적한 곳이 있습니다. 좀 전에 본 시장의 모습과는 대조적인 모습입니다. 지금 우리 주위 대부분의 시장모습이 이와 같을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앗간이 거리인듯합니다. 방앗간이 한집 건너 하나씩이였다는...^^
고소한 참기름 냄새와 매운 고추향이 섞여 묘한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의 역한 냄새만 참아낸다면 한번 가봐도 좋을듯한 오일장이였습니다. 신선한 야채를 상인분들의 삶의 향기와함께 사오실수 있는 좋은 기회이니까요. 그리고 옛날 엄마의 냄새도 살짝 느껴지는듯하였습니다.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rttradition.tistory.com BlogIcon 온누리 2009.02.17 09: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모란장의 모습이 정겹습니다
    맨날 모란장을 가면 시뻘건 고깃덩어리만 보곤했는데..ㅎ
    날이 찹니다. 건강하시구요

    • Favicon of https://paraddisee.tistory.com BlogIcon 하늘나리 2009.02.17 10: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감사합니다. 온누리님

      저도 그 느낌때문에 꺼렸었는데 그것 말고도 볼 것이 많았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11757 BlogIcon 나먹통아님 2009.02.17 10: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앗 !
    아래서 네번째 사진...노랑머리 각설이 선상...
    강릉 단오제서 끝장내 주던 각설이 선상님인디...
    그때 저 분들에게 아지트가 워디냐고 물어 봤는데
    성남 모란장이라고 하더만 정말 성남 모란장에서 타령하시네요 ^ ^

  3. Favicon of http://yiybfafa.tistory.com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09.02.17 11: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
    시골장은 정과 생동감이 넘치죠^^
    봄나물 나오면 좋겠어요~~

  4. Favicon of http://www.windarea.com BlogIcon 더공 2009.02.17 12: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정말 반가운 곳이네요.
    제가 어릴적 경기도 광주에 살 때 모란시장에 자주 갔었거든요.

    얼마나 신기하고 재밌던 것들이 많았는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이리저리 구경다니다 어머니 잃어버리고 시장 바닥에서 울던
    기억이 납니다. ^^;;

    • Favicon of https://paraddisee.tistory.com BlogIcon 하늘나리 2009.02.17 16: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옛날 시골 장 갈때마다 엄마 잃어버리지 않기 위해 치마뒤를 꼭 붙잡고 따라다니던 기억이 나더군요.

      감사합니다...^^

      더공님께서 요즘 들려주시는 일본이야기도 잘 보고 있습니다.

  5. Favicon of https://fotolife.tistory.com BlogIcon ageratum 2009.02.17 15: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렸을때 성남에 살았었거든요..
    그때는 자주 갔었는데..
    고개 하나만 넘어가면 모란장이 나왔으니까요..ㅋㅋ
    냄새가 유쾌한 곳은 아니죠..^^:

    • Favicon of https://paraddisee.tistory.com BlogIcon 하늘나리 2009.02.17 16: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냄새가 나는 근원만 없어진다면 좋을텐데...^^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그 고기를 사가고 있더군요.ㅠㅠ

      감사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ageratum님

  6. Favicon of https://fotolife.tistory.com BlogIcon ageratum 2009.02.17 16: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 문제의 고기가 가장 큰 문제죠..
    저는 뭐 그걸 먹는거에 반대는 안하지만..
    먹지는 않다보니.. 참기 힘들더라구요..^^;
    오히려 어렸을때는 안그랬던거 같은데..
    몇년전에 한번 가보고 질린다음부터는 안가게 되더라구요..

  7. 언제서는거죠? 2009.02.17 21: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모란장은 언제 설까?

    언제 선다는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