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스한 봄 햇살이 좋았던 지난 주말 남산에 있는 한옥마을을 찾았습니다. 살짝 부는 바람에는 아직 겨울의 한기가 느껴지기도 하였지만 한옥집 처마 끝에 비추는 봄 햇살은 추위를 피하기에 충분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마끝에 가지런히 걸려 있는 청사초롱이 한옥의 운치를 더해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장 위 비둘기 한마리가 모델을 자처하고 나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스한 햇살이 헐벗은 나무가지에  새싹이 돋아나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장밑에 가지런히 놓인 장독들도 햇살을 받기에 충분합니다. 장독을 보면 시골에 계신 엄마의 얼굴을 떠올리게 됩니다. 봄이 오면 엄마는 장독뚜껑을 열어 장에 봄햇살을 받게 하는 걸 많이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이 쳐진 방안이 정겹게 느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안에도 햇살이 드리워져 있습니다. 단잠에 빠져들고픈 햇살입니다. 이른 봄 방안에 비춘 햇살을 받으며 자는 낮잠은 최고였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옥의 멋이 느껴지는 창호에도 햇살이 느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마를 수 놓은 단청의 색도 아름답기 그지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햇살이 좋았던 한옥마을이였습니다. 방안까지 드리워진 햇살 아래에선 달콤한 단잠을 꿈꿔보기도 하였습니다.
옛날 엄마무릎을 베고 누웠던 그날의 느낌을 되살리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