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

길에서 묻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살다보면 원하든 안하듯 힘겨운 비탈진 길을 만나게 됩니다.

다른 이는 곧고 뻥 뚫린 고속도로를 달리는 것처럼 보일때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만 혼자

버려진 집처럼

자기 스스로 집을 허물어 버리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벽을 감싸는 저 줄기처럼

주위의 작은 구속조차도 버거울 때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인은 허물어져 가는데

눈앞에서 올라가는 고층빌딩들 앞에서 초라해보일때도 잊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젠 막다른 길에 왔다고 생각되어집니다.

더는 갈 곳이 없다고 느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이상 앞으로 나아갈 수 없는 것은

저 끊어진 길 때문이 아니라 자기 스스로 쌓아버린 장애란 걸 알지만.....

혼자서 가기에는 힘들고 어려운 싸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럴때 누군가 내미는 손은

힘겹게 싸워나가야할 삶이라는 긴 여정에 한줄기 빛과 같은 존재입니다.

오늘도

혼자서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주위의 가까운 사람에게 손을 내밀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삶이란 혼자서 꾸려가기엔 버거운 상대이니까요.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