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요일 서울성곽을 다녀왔습니다. 성북동에서 오르는 건 처음인데 입구에 늘어진 단풍나무가 멋진 터널을 이루고 있었습니다. 연한 녹색은 햇빛에 빛을 발해 노랑빛을 띠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곽위로 길게 늘어진 가지 사이로 성북동집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매일보는 광경인데 이곳에서 보니 다른모습으로 다가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뭇잎 사진도 찍어보았습니다. 아직 연노랑빛을 띠고 있는 새순 지금이 한창 아름다울 철인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담길을 삼아 천천히 산을 오릅니다. 돌담뒤로 얼핏얼핏 집들도 따라 걷는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 서니 학창시절 배웠던 성북동비둘기란 시가 생각이 나더군요.경제 개발 과정에서 소외된 채 자신들의 삶의 터전을 빼앗기고 변두리로 쫓기는 도시 서민층의 고닮은 삶을 이야기하던 성북동 비둘기 그 첫 시귀가 입안에 멤돕니다.

성북동 산에 번지가 새로 생기면서
본래 살던 성북동 비둘기만이 번지가 없어졌다.
새벽부터 돌 깨는 산림에 떨다가
가슴에 금이 갔다.
그래도 성북동 비둘기는
하나님의 광장 같은 새파란 아침 하늘에
성북동 주민에게 축복의 메시지나 전하듯
성북동 하늘을 한 바퀴 휘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쫒기고 쫒겨 이곳에 이르러 산과 이웃하는 사람들의 향기 그 향기에 삶에 애환이 배어나오는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곽 계단에 앉아 시내를 내려다봅니다. 높이 솟은 고층아파트가 산을 가리고 내 시야를 흐리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 아래를 내려다봅니다. 그 아래에는 낮은 지붕이 있고 텃밭이 있습니다.그 텃밭에는 알 수 없는 채소가 자라고 주위에는 아름다운 꽃이 피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산 꼭대기에 자리한 남산타워의 모습이 그저 아름답게만 보이진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