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묘
정전이나 영녕정도 아름다웠지만 무엇보다 더 이곳이 마음에 들었던 이유는 건물을 이어주는 길이였습니다.가득 들어찬 나무때문에 깊은 산속 숲길을 연상하게 됩니다. 담장너머 종로가 화려한 건물과 사람들로 흥분된 분위기라면 이곳은 너무나 고요하고 평화로워 시간이 정지해버린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묘입구가 장기나 바둑을 두는 어르신들로 부적이던것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입니다. 인적도 거의 없어 홀로 생각을 정리하는데 좋은 장소이기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물들만 보이지 않는다면 깊은 산속 숲길을 연상시키기도 합니다. 나무아래 자라는 야생화를 보고 있노라면 이곳이 서울 그곳에서도 제일 번화가라는 종로란 생각이 전혀 들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은 정지하였고 도시의 시끄러운 소음도 들리지 않습니다.우리의 삶은 시간이 지배합니다. 우리는 시간에 의해 살고 또 시간 속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또 시간을 쓰고 아끼는 것이 우리 자신에게 달린 일이라고 믿습니다. 시간을 돈으로 살 수는 없지만 시간을 잘 쓰는 것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시간을 계산하며 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믿는 사람도 많습니다. 하지만 시간은 쓸모 있는 측정수단이긴 하지만 우리가 부여하는 만큼의 가치만을 지닙니다. 또 그것은 절대적인 것이 아니라 자신들에 의해 좌우되는 상대적인 개념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저는 시간을 놓아버렸습니다. 하지만 이 문을 나서자마자 놓아버린 시간은 빠르게 흘러 현재로 돌아오게 됩니다.그래서 이곳에서의 짧은 휴식의 시간이 무엇보다 소중하게 생각되는지도 모르겠습니다.앞서가는 저 중년부부에게도 지금의 시간은 아무 의미가 없을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정히 팔짱을 끼고 가는 젊은 연인들도 지금 이 시간을 붙잡아 두었을지 모릅니다. 하지만 시간은 본인들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반대로 흘러가기도 합니다. 소중한 시간은 더 없이 빠르게 악몽같은 시간은 더 없이 느리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짧지만 소중했던 종묘나들이 이렇게 끝마쳤습니다. 종묘를 나서자마자 자동차소음과 사람들의 웅성거림에 현실로 돌아오게 되었답니다. 참 많이도 다른 풍경입니다. 잠깐 딴나라 같다온 기분이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에 들어서면 길 가운데 돌길이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곳은 조상의 혼령들이 다니는 신로라네요. 그래서 보행을 자제하라는 푯말이 서있습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