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덕수궁에 차려진 서울분양소엘 다녀왔습니다. 지하철 안까지 늘어선 길은 좀처럼 줄어들지 않았습니다. 4.5시간을 기다려야 이루어진 조문이지만 힘든 줄 몰랐습니다.조문을 마치고 떠나지 못한채 밤을 맞았습니다.어둠이 내린 덕수궁에는 촛불이 켜지기 시작하였습니다. 세상 어느 것보다 아름다운 광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다리는 사람들을 위해 새로이 마련된 분양소에도 조문행렬이 이어집니다. 그렇게 밤이 깊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쪽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하는 추모음악이 울려퍼집니다. 그 노래는 고인의 서거에 대한 슬픔을 달래는 그들만의 의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와 아들은 길바닥에 앉아 촛불을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아선 전경버스를 향해 저항하듯 촛불을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덕수궁에는 촛불이 켜지기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을 희생하여 빛을 내는 촛불처럼 그분께서도 자신을 희생하였습니다.
유서마저 편집해 왜곡하려는 파렴치한 언론에 분개한 시민드림으로 끝나는 유서전문이 공개되기도 하였습니다.
내용을 보자면...

노무현 전 태통령 유서
사는 것이 힘들다.
나름대로 국정을 위해 열정을 다했는데 국정이 잘못됐다고 비판 받아 정말 괴로웠다.
지금 마치 나를 국정을 잘못 운영한 것처럼 비판하고
지인들에게 돈을 갈취하고 부정부패를 한 것처럼 비춰지고
가족 동료 지인들까지 감옥에서 외로운 생활을 하게 하고 있어 외롭고 답답하다.
아들 딸과 지지자들에게 정말 미안하다.
퇴임후 농촌 마을에 돌아와 여생을 보내려고 했는데 잘 되지 않아 참으로 유감이다.
돈 문제에 대한 비판이 나오지만 이 부분은 깨끗하다.
나름대로 깨끗한 대통령이라고 자부했는데
나에 대한 평가는 먼 훗날 역사가 밝혀줄 것이다.
.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고 힘든 하루가 이렇게 끝이 났습니다. 집에 돌아왔음에도 그 슬픔이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잠이 올것 같지 않은 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