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현역 2번출구로 나와 추계예대쪽으로 오르다보면 북아현동길이 나옵니다. 처음에 길을 잘못들어 오르다 보니 아름다운 교회 건물이 보여 사진을 찍었습니다. 구름과 교회건물이 잘 어울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을 다시 내려와 다시 길을 잡았습니다. 골목을 오르는 첫머리에 성당건물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당을 지나치는 골목으로 길을 잡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물을 타고 오르는 담쟁이 덩쿨이 더위를 가셔주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물의 하얀 페인트위에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네요. 그 아래 가지런히 놓인 화분에선 사람의 향기가 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멘트 사이로 자라는 식물들에게선 자연의 끈질긴 생명력을 엿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아현동에서 제일 높은 곳에 도착한듯합니다. 파란하늘아래 하얀 건물은 조금 전까지와는 다른 풍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고양이를 쫒아 찾아든 곳입니다. 이곳에서 정말 많은 길고양이를 보았습니다. 더위때문인지 모두 그늘진 곳에서 쉬고 있었더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내려가니 금화장길이 시작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화장길에서 만난 강아지입니다. 대문위에 앉아 저를 빤히 쳐다보고 있었습니다.지나는 골목마다 만나는 사랑스런 동물들 북아현동의 느낌이 그러하였습니다. 동물과 사람이 공존하는 동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북아현동길을 걸었습니다.이곳에서는 많은 길고양이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골목을 따라 무작정 걷다보니 시간도 잊고 마냥 걷고 싶어지는 곳이였습니다. 곳곳에 숨어 있는 길고양이와의 만남은 이길을 더욱 특별하게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