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시외로 조금만 나가면 흔하게 보이는 꽃이 개망초입니다. 들 여기저기 하얀꽃잎이 꼭 눈이라도 내린듯 보입니다. 너무 흔하고 화려하지 않아 사람들의 관심에서 멀어진 꽃 그위에 손님이 찾아들었습니다. 하얀나비가 꿀을 따기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많이 배가 고팠는지(?) 제가 옆에 있는데도 아랑곳하지않고 꽃잎에 코를 박고 꿀을 따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사이를 분주하게 날아다니며 꿀을 따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꽃에서도 한번.....
앉아있는 모양이 위태로워보입니다.
꿀을 따기위해 개망초위를 분주하게 날아다니는 흰나비의 예쁜자태 감상하시고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새벽녁 비가 억수루 내리더니 지금은 쫌 잠잠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하면서 처음으로 나비를 담았습니다. 경험에 있어 처음이란 그 어느것보다 소중하고 오래 기억되는것 같습니다. 첫사랑이 그러하고 또 첫직장이 그러합니다. 오늘 저는 나비사진을 처음으로 찍었습니다. 이 사진은 제게 많이 소중한 사진이 될듯합니다. 그래서 쫌 과하게 찍었더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