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도동 지붕 위에서 쉬고 있던 녀석입니다. 예쁘게 옷을 잘 차려 입은 일명 고등어 테비로 불리는 녀석입니다.언뜻 보기에는 아메리칸 숏헤어랑도 닮아 있는 녀석입니다. 참 귀엽고 순한 녀석인데 어찌 길고양이 신세가 되어 버렸는지 모르겠네요.그래도 맘 놓고 쉴 수 있는 공간 지붕 위가 있어 다행입니다.

한참을 이 녀석 앞에서 놀았는데도 싫은 내색 없이 꿋꿋히 자리를 떠나지 않는 것이 인내심이 강한 녀석인가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 그만큼 했으면 져키라도 하나 던져 주라지. 오징어맛으로다가....!
주는거 없이 이러시면 노동력착취란 말이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잘있던 녀석 나중엔 제가 귀찮은지 자리를 떠버리네요. 하지만 얼마가지 않고 바로 옆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하지만 저에게선 멀리 떨어진 자리였습니다. 그날은 왜 제 가방에 아무것도 없었을까요? 전에 사료 살때 받은 져키가 종류별로 몇개나 있었는데 말입니다. 이 녀석이 그토록 원하던 오징어맛이랑 쇠고기맛도 있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생각하니 넘 미안한 생각이 드네요. 나중에 녀석 다시 만나면 그날 못 줬던거까지 따블(?)로 주고 와야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