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날씨 정말 좋아요. 파란하늘이 정말 완연한 가을을 느끼게 합니다. 날씨로 보면 기분이 날아갈듯 좋아야하는데 전 자꾸 기분이 다운되네요.가을을 타는지 좀 우울합니다. 그래서일까? 오늘 올리려고 사진을 작업하던 중 사이즈 조절을 잘못했나봅니다. 645에 맞춰야하는데 500으로 줄여져 버렸습니다. ㅠㅠ


상도동에서 만난 고등어테비냥이입니다. 좀 전까지 지붕위에서 쉬던 녀석이 어느새 제가 가려고 하는 골목 앞에서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는듯 저러고 앉아 있습니다. 뒷태가 예술입니다. 언듯 보기에는 쓸쓸한 가을남자의 뒷모습이 연상되기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이면 재발하는 제 고질병이 시작되었나봅니다. 귀차니즘이라는 현대의학으로도 고칠 수 없는 그 무시무시한 병이....다시 수정해서 올려야하는데 귀찮아서 그대로 올려 버렸네요. 본격적인 가을이 되기도 전에 이러면 안되는데 큰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더 다가가자 저를 느꼈는지 뒤를 한번 돌아봅니다. 그리고는 그 자리에서 한동안 그렇게 앉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전까지만해도 지붕 위에서 저렇게 앉아 있었는데 언제 이곳까지 왔는지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째 오늘은 제 개인 일기가 되어 버린것 같습니다. 마음이 싱숭생숭 가을이 오긴 왔나봅니다.  무슨말을 하고 싶은건지 저도 모르겠네요. 오늘은 그냥  패스~~ 아침부터 회사에 큰 사고가 터졌습니다. 이제부터 수습들어가야겠습니다. 오늘은 하루 종일 힘든 하루가 될듯하네요.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