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껏 많은 길고양이를 보았지만 아기 고양이를 볼 수 있는 기회는 가뭄에 콩나듯(?)했습니다. 제 어미가 사람들 눈에 띄지 않게 잘 숨겨 키워주고 있는 까닭이겠지요. 제 눈에 띈 요 녀석들은 어찌보며 제가 보지 못한 녀석들에 비하면 좀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녀석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상도동에서 만난 요녀석들은 엄마 아빠와 함께 집고양이로 자라고 있는 녀석이였을겁니다.그렇지 않다면 남의 집 대문앞에서 여러 식구가 모여 여유있게 놀고 있지 못했겠지요.아이들 표정에서도 그런 느낌이 조금은 묻어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아현동
에서 만났던 녀석들, 사람들이 다니지 못하는 좁은 골목에 아기 고양이 5마리만 덜렁 모여있었습니다.어미가 잠깐 자리를 비운 모양이였습니다. 저를 보고선 놀라서 도망다니던 모습이 눈에 선하네요. 다 잘 자라고 있으면 좋겠지만 이 녀석들이 다 성묘로 자라기에는 주변이 상황이 그리 좋지만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최근에 만났던 녀석입니다. 벌써 한달의 시간이 흘러버렸네요. 불광동 아파트 주차장을 어슬렁거리던 녀석이였는데 저를 처음 봤을때 무서워 차 밑으로 숨어버렸드랬지요. 져키로 요 녀석을 유혹하며 밖으로 끌어내는데 시간이 좀 걸린 녀석입니다. 그 다음에 누구보다 멋진 모델이 되어 주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으로 거리에서 살아가려면 녀석들 힘든 시간들을 견뎌야 할텐데 잘 버텨낼지 궁금하고 걱정스럽기도 합니다. 암튼 잘 살아남아 훌륭한 성묘로 거듭나길 기원해봅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