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일요일 금호동에서 만난 녀석입니다. 눈이 동그란게 왕눈이 녀석입니다. 차 바퀴뒤에 숨어서 좀처럼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눈이 커서 그런지 겁도 아주 많은 녀석이였습니다.요 녀석 결국 차밑에서 한발짝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밑에서도 주변에서 들려오는 발자국소리에 무척 민감하였습니다. 아직 경계가 풀리지 않은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발을 가지런히 모으고선 저를 빤히 쳐다보네요.
인간! 이제 귀찮은데 그만 좀 가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떨땐 무심한 척 딴정을 피우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떨땐 소심한척 차바퀴 뒤에서 숨어 큰 눈을 보여주던 이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이녀석 두 아이를 가진 어미 고양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녀석이 있는 가까운 곳에서 두 아기냥이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때문에 이녀석이 이렇게 경계를 하였나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호동에서 만난 왕눈이 삼색이..처음엔 겁이 많아 저를 피하는 줄 알았는데 새끼들 때문에 저의 출현히 못마땅하였나봅니다. 서둘러 자리에서 일어나 나왔습니다. 아이들도 살짝 보고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