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그동안 꼭 가보고 싶었던 곳에 갔다 왔다. 아침고요수목원
이름처럼 아침의 그 고요함이 있을까? 상상만으로도 기분이 좋다. 주말 그것도 나들이객들로 항상 막히는 46번국도 시작부터 차는 좀처럼 속력을 내지 못한다.  지루하게 달려 도착한 수목원 입구 차량이 꽉 들어찬다. 카메라를 둘러맨 사람들이 많이 눈에 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장료 8000원을 내고 들어선 수목원 나의 기대는 무너진다. 상상을 했었다. 원시림으로 들어찬 밀림숲을....
햇살은 나무사이로 잠깐잠깐 모습을 보이고 지저귀는 산새의 소리를 기대했었다. 너무 큰 기대를 하였다.
그러나 기대에 못미쳤다뿐이지 아예 볼 것이 없다는 것은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름다운 분재를 심어 놓은 분재정원을 지나고  국화가 아름답게 심어져 있는 정원나라를 지나며 한국정원이란 곳이 나온다.기와와 장독대 나무마루가 아름다운곳.....
그곳 마루는 장시간 걸어 힘든 다리를 쉬어가기에 아주 좋은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스한 햇살아래서 아름다운 데이트 사랑스런 대화가 오갈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소리에 실려오는 풍경소리는 또 다른 즐거움이다.
산에서 듣는 풍경소리는 여유로움의 끝이 아닐까? 마음이 편안해져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들도 유독 많이 드나드는 곳이다. 널직한 마루에서 쉬어도 좋고 마루 한켠에선 다과예절을 가르키고 있으니
좋은 볼거리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목원 빼곡히 들어찬 나무숲과 아름다운 꽃길을 보지 않아도 좋다. 가을은 주변 어디를 보아도 색색의 단풍들로
아름다우니.....수목원 한켠 한국정원에서 가을 여유로움을 즐겨도 좋은듯하다. 풍경소리를 들으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iha.net/tc BlogIcon 지하 2008.11.04 14:4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2년전에 아침수목원에 가봤었는데 이런곳이 있었군요..기억이;;
    여름에 가서 그런지 전 꽤 풍성했던거 같은데;
    여러 수목원을 가봤지만 그나마 아침고요~가 볼만한거 같더라구요
    다른데는 조금 썰렁

  2. Favicon of https://bluebird731.tistory.com BlogIcon 별지구 2008.11.05 15: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침고요 수목원이 약간 작은듯한 느낌을 받았었는데...

    저도 다녀온지 좀 되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