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여년 만에 다시 가보는 월미도 예전과는 다른 모습이였다.

중학생인 조카와(친구1명) 같이 갔기 때문에 제일 먼저 놀이기구가 있는 곳으로 향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월미도의 명물이 되어버린 아폴로 디스코

조카와 친구한테 타라고 하고 그 모습을 한참을 구경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폴로 디스코는 타는 사람보다 구경하는 사람들이 더 재밌다.

보고 있자니 개그콘서트를 보고 있는 기분이다.

DJ의 장난끼스런 멘트는 보고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웃음을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에서 지켜보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마치 개그프로그램을 방청하는 듯한

모습들이다.

사람들의 웃음소리가 활력을 넣어준다.

이런 곳이였구나...월미도가

예전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밖으로 나오면 분수가 나온다.

이곳은 꼬마녀석들의 즐거운 놀이터가 되었다.

이곳에는 아이들의 웃음소리로 넘쳐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이 다시 나오기를 기다리는 남자아이의 몸짓이 귀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카일행을 놀이기구에서 놀라하고 월미도 거리를 혼자 걸었다.

꽤 아름다운 카페도 몇개 있다.

카페이름이 거의 다가 나라 이름들로 지어졌다.

네덜란드.몰디브.발리....

네덜란드란 카페엔 풍차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르는 사이 너무 많이 변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에 잠시 나갔다.

부부가 다정히 우산을 쓰고 떨어지는 해를 바라보는 모습이 아름답다.

나도 나이들어 저런 모습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