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동의 비좁고 친근한 골목을 지나 서울 성곽의 동쪽격인 낙산성곽에 도착하였습니다. 일제시대 대부분 유실되었던 성곽들은 광복이후 보수되기 시작하여 지금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서울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낙산 넓은 시야만큼이나 가슴도 시원해짐을 느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악산 동쪽에서 시작되는 서울 성곽은 이곳 낙산을 지나 남으로 남산 서로는 인왕산에 이르게 됩니다. 일제는 근대 도시로의 발전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성문과 성벽을 무너뜨렸고 그 결과 현재 삼청동과 장충동 일대의 성벽과 숭례문 흥인지문등이 전체 또는 일부가 남게 됩니다. 광복 후인 1963년에 인왕산 방면과 북안산의 돌로 된 성벽이 보수되기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3년 완공된 낙산공원과 성곽은 산책을 하기에 그만입니다. 한눈에 들어오는 서울의 모습과 일몰이 아름다워 출사지로도 유명한 이곳은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공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곽너머 저 멀리에 높이 들어선 서울의 고층빌딩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곽 위에 까치 한마리가 앉아 있습니다. 낯선 이방인을 경계하는듯 시끄런 울음소리를 내고 달아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곽을 따라 오르는 길.... 성곽길은 하늘로 향하는  계단처럼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길을 계속 걸으면 북안산에 이르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산공원 정상 마을 사람들은 운동을 위해 또 다른 이는 데이트를 위해 그리고 저와 같이 사진을 찍기 위해 찾은 이들로 활기에 넘쳐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곽너머로 보이는 마을은 멀게 느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곽을 오르던 담쟁이 넝쿨의 앙상한 줄기에 마른잎이 남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 사이에 뿌리를 내렸던 강아지풀도 생명을 다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곽뒤로 서울의 모습이 들어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어오는 바람에 사람의 향기가 느껴집니다. 과거 치열했던 전쟁도 겪었고 또 어느 날에 근대화에 방해가 된단 이유로  헐려나갔으며 지금은 다시 옛날의 모습을 찾았습니다.그리고 그 모든 날에 우리가 있었습니다. 저 또한 성곽역사의 과거로 남겨지겠지요.

과거와 현재 그리고 사람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성곽여행....2008년의 마지막을 하기에 충분합니다.
이제 2008년도가 하루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아쉬움이 많은 시간일 것입니다. 뜻깊은 하루 보내시고 새해에는 모든 일이 원하시는대로 이루어지는 한해가 되길 제가 빌어드릴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OTL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2.30 10: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2008.12.30 10: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