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알이와 동거하기 이백 아흔 두번째 이야기
신비로운 고양이의 눈



얼굴에 비하면 큰 눈을 가지고 있는 고양이
그 속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꽤 신비로운 느낌이 드는 것도 같습니다.
뭐랄까,
우주의 블랙홀에 빠져드는 느낌이랄까요,ㅋ



어제의 대선은 참으로 씁쓸했어요.
지지하던 후보가 낙선한 것도 가슴 아픈 일이었지만 상대방을 지지하는 분들이 이렇게 많다는 것도 참 놀라운 일이었던 것 같습니다. 상당수의 유권자께서는 그분에게서 비젼을 보셨겠지만, 저에게는 보이지 않으니 지금으로서는 참으로 안타까울 뿐이네요.
지켜보는 수밖에요


콩알이와 함께 눈 똑바로 뜨고 ,ㅋ



오늘은 별다른 코멘트 없이,
녀석의 신비로운 눈 이어갑니다.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클라우드 2012.12.20 13: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마음만 씁쓸했던것이 아니었군요.;;
    콩알이...어디를..누구를 바라보고 있는 걸까요..?^^

  2. Favicon of https://gamjastar.tistory.com BlogIcon 또웃음 2012.12.20 19: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생각할수록 가슴이 먹먹합니다. T.T

  3. 푸름이 2012.12.20 19: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동물 보호에 앞장 서실 수 있는 분이 되시길 바랬는데 마음이 아픕니다

  4. Favicon of http://blog.daum.net/teriouswoon BlogIcon 테리우스원 2012.12.21 11: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순진한 고양이의 눈동자가 매력이군요
    좋은 작품 잘 감상하고 갑니다
    차가운 날씨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5. Favicon of https://catilda.tistory.com BlogIcon ­틸다 2012.12.22 00: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역시도 참으로 가슴 아프고 우울하고
    아무 일도 손에 잡히지 않았던 하루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