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율동공원 주차장앞에는 억새풀밭이 있습니다.이곳을 오르면 넓은 호수와 번지점프대가 있습니다. 어제 잠깐 공원에 들렀다가 억새밭길 사이에 난 길에 앉아있는 길고양이를 보았습니다. 풀숲에 무엇이 있는지 한참을 관심있게 바라보고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다 나를 의식했는지 내쪽을 응시합니다. 너는 또 누구냐? 하는듯합니다.  그리곤 나를 피해 달아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걸으면서도 뒤를 돌아 나를 한번 보고는 천천히 그 길을 걸어올라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움직이지 않고 있는걸 확인하고는 그자리에 앉아 나를 쳐다봅니다. 다가가 사진을 찍으려하니 이내 또 걸음을 내딛습니다. 이럴땐 망원렌즈가 간절하다는.....^^ 내년에 꼭 망원렌즈하나 장만해야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걸으면서도 내가 의식되는지 몇번을 돌아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젠 더이상 올라갈 수가 없습니다. 바로 위가 산책로여서 산책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아래 갈때가 없는 고양이는 그자리에 다시 주저앉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로 가자니 내가 서있고....짜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고 위로 가자니 산책하는 사람들도 많고....더 짜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수없다 풀숲으로 숨어야겠다. 그렇게 억새풀숲으로 숨을 숨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고양이는 억새풀숲으로 사라졌습니다.
길고양이가 사라진 억새풀 샛길  그 자리를 쉬이 떠나지 못하는 저는 한동안 멍하니 고양이가 사라진 샛길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