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앞 놀이터에 새 냥이가 빵을 굷고 습니다. 삼색이는 어디가고 턱시도냥이가 앉아서 먹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처음보는 사람인데도 경계하지 않는 것이 이 녀석도 사람들에게 사료를  좀 받아먹었나봅니다. 따스한 햇살이 좋은지 눈을 감고 일광욕을 즐기고 있는 녀석 불러도 반응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더 다가가자 그제서야 눈을 뜨고 바라봅니다. 턱시도를 제대로 입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찮다는 듯 바라보는 눈에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데.... 눈에 낀 눈꼽은 어떻하냐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 있던 삼색이는 어디로 갔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르겠는데요. 저도 배고픈 길냥이라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헴! 저에게도 먹을 것을 나눠주심 안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녀석 제대로 무릎을 꿇고 앉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 줄거면 말도 시키지 마삼. 고개를 돌려버리는 길냥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턱시도냥아!

그저 배가 고팠을 뿐이고...

놀이터에 먹을 것이 있길래 먹었을 뿐이고....

왠 이상한 사람이 자꾸 이상한 눈으로 바라볼 뿐이고...

지금도 배는 무진장 고프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저녁에 준 사료가 아침까지 남아 있어 의아했는데 이곳에서 사료를 먹던 삼색이가  이곳에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이녀석 때문이였는지 아니면 이곳에 다시는 못 올 상황이 되었는지 걱정이 됩니다. 이녀석 때문이라면 다행이지만 무슨 사고라도 생겼으면 어떻하나 걱정이 되는 하루였습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