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아현동이 특히 기억에 남는 건 골목을 걷다보면 자연스럽게 길고양이를 만날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이 노랑이녀석도 제가 가는 길 앞을 유유히 걸어가고 있었습니다.주위를 두리번거리는 것이 무언가를 찾고 있는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녀석 가던 걸음을 멈추고 그 자리에 앉아 멋스런 뒤태를 연출하고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발걸음소리를 들었는지 다시 걸음을 재촉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곤 얼마안가 누워버리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자꾸 쫓아가니 제가 귀찮게 느껴지나봅니다. 더이상의 간격은 허락하지 않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를 피해 숨을 곳을 찾아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집에 첫발을 내딛습니다. 조심스럽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에 위험한 것이 있는지 유심히 살펴보고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으로 들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더이상 들어가지 않고 입구에 앉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찌! 그만 좀 따라다니세요. ^^라고 말하는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앉아 있던 녀석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빠른 걸음으로 도망을 쳐 버리더라는...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랑아! 너 때문에 넘 즐거웠따. 길고양이와의 골목길 동행 녀석과의 간격을 좁힐 수 없었지만  너무나 즐거운 동행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