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더위가 장난이 아닙니다. 인간과 관계를 맺어 온 길고양이들도 한낮 더위엔 견디기 어렵나봅니다. 낮 거리에서 보는 길냥이녀석들은 모두 그늘로 숨어들어 좀처럼 볼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빈틈을 보이는 녀석들 꼬리까지는 숨기지 못했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덤불숲 속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이녀석 꼬리가 아니였다면 미쳐 모르고 지나칠뻔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발소리에 놀라 뒤돌아섰습니다. 제 행동을 유심히 바라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쇠파이프에 막혀 더이상 가까이 갈 수가 없습니다.그래서일까요? 아직 긴장을 풀지는 않았지만 행동에 여유로움이 엿보입니다.순간 제가 관찰당하는 기분이 들더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더 앞으로 나와 앉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 관찰당하는 기분이 어떠냐는....
지켜보는 냥인 좋은데 인간 기분이 별로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으로 냥이 기분 봐가면서 들이대삼!
배고플때 인간들 사진기들고 왔다갔다함 정말 짜증난다는...
먹을거라도 던져줘감서 찍는 인간은 참을만한데 사진만 찍고 홀랑 도망가버리면 남는 냥이 정말 기분 나쁘거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았다는..
근데 냥이군! 오늘은 이만큼의 거리에 만족할테니 다음엔 더 가까이 갈 수 있게 허락해주면 안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았어!알았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