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도동에서 만난 고양이들입니다.첫번째 골목을 들어설때부터 지붕 끝에서 아슬아슬하게,하지만 고양이 특유의 도도함은 잊지 않은채 앉아 있던 아래 사진의 녀석을 만났습니다.제가 다가가려하자 뒤돌아 서 다른 곳으로 갔지만 조금 지나지 않아 다른 지붕에서 쉬고 있는 녀석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하늘 밑 상도동의 지붕은 길고양이들이 편안히 쉴 수 있는 쉼터의 공간이자 때로는 길고양이연인(?)들의 데이트 장소이기도 하였습니다.인간과 확실한 경계가 있는 지붕 위라서인지 녀석들의 표정에는 편한함이 느껴집니다.길고양이들이 쉬고 있는 밤골마을 지붕 위의 풍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 골목 입구에서 만난 녀석입니다. 다른 지붕으로 옮겨 쉬고 있었습니다. 이 녀석 하늘을 보며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걸까요? 학대하는 인간을 피해 하늘을 날고 싶단 생각을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