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광동에서 만난 아이입니다. 아직 어려 가까이 다가가는데 오랜 시간이 걸린 녀석입니다.솜털이 뽀송뽀송 어찌나 귀엽던지 인형을 앉혀 놓은것 같았습니다.이 아이를 보면서 어디선가 본듯하다 했는데 이 아이 스타워즈에 나오는 요다를 좀 닮은 것 같습니다.카리스마 넘치는 제다이 기사들의 스승 요다 조금은 우스꽝스러운 얼굴때문에 제가 좋아라하는 캐릭터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얌전히도 앉아 있습니다.턱시도도 입었고 거기다 하얀 양말까지 크면 인물값 좀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뜩 움쿠리고 앉아 있으니 다람쥐같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렇게 앞까지 오는데 져키 한봉지가 다 들었습니다.처음에는 안 먹을것처럼 새초롬히 앉아 있더니 나중에 그 달콤한 냄새의 유혹을 뿌리칠 수 없었나봅니다.아주 맛나게 잘 먹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발을 모으고 빵을 굽는 모양이 어찌나 귀엽던지 마구마구 셔터를 눌렀습니다. 돌아와보니 이녀석 사진만 100장을 넘게 찍었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다의 포스가 어디있나 보았더니 요 표정에있었네요. 눈을 찌그리고 있는 요 표정에 요다의 얼굴이 보이네요.저만 그리 생각하는 것인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가 부르나봅니다. 가만히 앉아 있던 녀석 무슨 소리를 듣고는 황급히 자리를 떠나고 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