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 햇살이 장난이 아닙니다. 이런 날에는 어디로든 마구 떠나고픈 생각이 드는데요. 바람이 적당히 불어주니 빨래를 널어도 아주 잘 마를것 같습니다. 밖에서 말린 옷은 촉감도 뽀송하니 좋지만 가을의 향기가 스며들어 향기에도 가을이 느껴질듯합니다.

이런 느낌을 좋아하는 녀석이 저 뿐만은 아닌것 같습니다.아파트 주차장 한쪽에 세워놓은 빨래건조대 옆에 아기 길고양이 한마리가 앉아 있습니다. 꼭 빨래건조대라도 지키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져키를 나눠주며 녀석을 유혹해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광욕을 즐겨 주시는 녀석 살짝 잠이 쏟아지는데 지긋이 눈을 감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변의 사소한 소음에도 민감한 반응을 하는 녀석 참 피곤한 삶을 살아가는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조대에 널어 놓은 빨래에서 무슨 냄새가 나나 봅니다. 코를 들이대고는 냄새를 맡고  있는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널어 놓은 빨래사이로 녀석을 담아 보았습니다. 저의 움직임에 반응하고 지나가는 사람들의 발소리에 잠시 놀라기도 하고 그렇게 따스한 가을 햇살을 즐기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런 장면 영화에서 많이 보던 장면입니다. 하늘하늘한 원단 사이로 사랑하는 남녀가 사랑의 눈빛을 보내는 장면...바람이 불어주면 금상첨화일터인데 오늘의 바람으로는 무거운 옷을 날리기엔 역부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써 금요일이네요. 가을 햇살과 불어오는 바람, 여행가면 아주 죽음이겠습니다. 저도 놀러가고 싶네요. 모두 행복하고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