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에 어둠이 내려질 무렵 골목에서 음흉한 눈빛으로 저를 노려보던 녀석,제가 조금 다가가려하자 날렵한 걸음으로 옆담을 타고 있습니다. 제가 따라올 수 없는 먼곳으로 가고 말았네요. 그 모습을 잠시 지켜보았습니다.잠시 담위에서 숨을 고르고는 이내 또 어느집 옥상으로 몸을 날렸습니다.그모습을 멀리서만 지켜보고 있는 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녀석이 즐겨찾는 곳인가봅니다. 제 구역인 양 여유로운 걸음으로 옥상을 가로질러 걸어갑니다. 녀석도 녀석이지만 녀석이 걸어가는 앞에 펼쳐진 서울시내모습도 장관입니다.녀석도 그맛에 이곳을 찾는지도 모르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을 걸어 자리를 잡았습니다. 풍경을 감상하기라도 하듯 한참을 그곳에서 무언갈 뚫어지게 쳐다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뒤로 저녁노을이 지기 시작합니다.녀석들의 본격적인 활동시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를 쳐다보고 있는 녀석입니다. 제가 무슨 말이라도 거는듯합니다.
인간! 이곳에서 보는 서울풍경이 제법 그럴듯하다는...
인간도 한번 보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의 말(?)처럼 이곳에서 보는 풍경이 아주 그만입니다. 하지만 저의 눈에는 앞에 보이는 콘크리트빌딩보단 녀석이 더 마음에 드네요. 녀석이 그 자리에 있어 더 좋은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에서 일어나 또 어디론가 가려 준비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대를 떠난 녀석은 다시 걸음을 내딛습니다. 이제 본격적인 먹이사냥이라도 나가려는듯 비장하게 앞발을 내어 놓았습니다.녀석뒤로 녀석들이 살아가야할 서울의 모습이 들어옵니다. 사람에겐 편할지 모르지만 이녀석들에겐 물조차 얻기 힘든 사막과도 같은 공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