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남긴 잔상
첫눈이 내렸습니다.  아침이면 영하로 내려가는 날씨 이제 2008년의 가을은 지나가버렸습니다. 우리들의 기억에 오늘의 가을을 어떻게 기억될까요?
이 가을이 우리에게 남기고 간 흔적을 찾아봅니다.

살짝 언 호수위에 남겨진 나뭇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은행잎은 마치 화석처럼 어름속에 그대로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떨어지던 물방울은 그대로 고드름이 되고 아직 채 지지않은 나뭇잎도 그대로 어름안에 갇혀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과 겨울의 공존
이 시기에 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북히 쌓인 나뭇잎 속의 노란 은행잎은 아직 가을이 끝나지 않았다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디위의 단풍잎의 붉은 색도 마찬가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계절에 볼 수 있는 풍경의 또 하나가 가지에서 채 떨어지지 않은 마지막 잎새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이라해서 모든 것이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꺽어져나간 나무 줄기위에 새생명이 돋아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나뭇잎사이에선 이름모른 야생의 꽃이 돋아나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2008년 가을은 우리의 지나간 기억이 되었습니다. 누군가는 아픈기억이였을지 모릅니다. 또 누군가는 아름다운 생애 최고의 가을이였을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들의 2008년 가을의 기억은 어떤 모습이였나요?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exa.tistory.com BlogIcon .블로그. 2008.11.23 22: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번 가을은 좀 쓸쓸하니 힘들었지만.. 잘 이겨내고 이 자리에 있습니다.
    앞으로도 더 잘 이겨내야겠어요.
    겨울은 마음따뜻하게 보내고 싶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