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피랑을 다녀왔습니다. 지난 토요일 날씨도 따스하고 파란하늘이 여행하기 좋은 주말이였습니다. 끊임없이 올라오는 블로그 글을 보면서 꼭 가봐야겠다는 생각을 하였는데 이제서야 그 꿈을 이루게 되었네요. 통영항 언덕에 자리한 동피랑 이곳에서 보는 통영항의 경치도 아름다웠고 무엇보다 동피랑에 그려진 벽화가 이곳과 무척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찌보면 어린아이들이 그린 장난스런 그림같지만 이 벽화때문에  이곳에 사는 분들이 재개발에 의해 쫒겨나지 않게 되었다니 그 어느 예술작품에도 뒤지지 않는단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론 암울했던 지난 현실처럼 어둡게 표현되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로는 밝은 앞날을 예견이라도 하는듯 희망에 찬 그림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벽화에 항구의 느낌이 그대로 전해지는듯합니다. 바다의 파란 느낌이 그대로 벽화에 담겨져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목을 새로이 오를때마다 기대하게 됩니다.  어떤 멋진 그림이 연출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엔  ㅋㅋㅋ 제가 좋아라 하는 냥이가 동백꽃과  장난을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르다 지치면 한번쯤 뒤로 돌아봐도 좋을듯합니다. 이곳에서 보는 통영항과 시내의 모습이 아주 좋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은 다 떠나고 없지만 옛날 이곳의 아이들은 이 골목에서 친구들과 재미난 놀이을 하였을 것입니다. 아이들이 떠난 그자리에 강아지 한마리가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의 벽화가 동피랑을 지켜냈듯 이제는 사람들의 관심이 이곳을 지켜내야 할 것입니다. 사람들의 관심밖이 되어버리면 이곳이 언제 또 재개발의 폭풍속에 사라지게 될지 모르니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피랑 언덕위에 따사로운 몸햇살이 가득합니다.  그 따사함이 계속되길 마음으로 기원해봅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