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시가 다 된 시간 놀이터 길냥이가 아직도 놀이터에 앉아 있습니다.누군가를 기다리는듯한 모습이 아직 저녁을 먹지 못한 모양입니다. 오늘은 이 녀석에게 사료를 나눠 주고 간 사람이 없는듯합니다. 구석에 쪼그린 저런 자세는 언제 봐도 가여워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가가니 고개를 빤히 들고는 사료 내놓으라는 표정입니다. 야~옹거리며 무진장 배가 고프다고하네요. 난감합니다. 어쩌냐? 지금은 너 줄 것이 없는데... 주문한 사료가 아직 오지 않고 있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에 들린 것이 없는 걸 본 요녀석 금방 토라져 등을 보인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을거 줄거 아니면 말도 시키지 마삼!!! 나 진짜루 배 많이 고프단말이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 비굴모드로  급전환 함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소리만 들어도 먹을 것을 나눠주는 사람을 알아차리는 이녀석 어디선가 익순한 발소리가 들리는지 쳐다보는데
잘못 보았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되겠다. 잠깐만 기다리고 있어!
근처 편의점에가서 참치캔 하나를 사다 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캔을 따서 놓아주니 정신없이 먹는 모습이 배가 많이 고프긴 고팠나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 나 좀 봐주면 안되겠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럴 정신없답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걸랑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 한번 마주치지 않는 무심한 녀석...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죄송해여. 먹고 놀아드릴깨여.

됐거덩. 나도 할일이 있어 가봐야 되거덩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캔을 조금 더 안쪽으로 밀어 넣어주고는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