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문동을 올라 동망봉에 이르기 전 만난 녀석입니다. 동망봉터가 있는 아래 공터에서 천천히 길을 오르는 저를 빤히 쳐다보던 녀석입니다. 처음에 호기심 어린 눈으로 빤히 쳐다보던 녀석의 표정에는 먹잇감을 노려보는 야수의 카리스마가 느껴지기도 하는데요.  이녀석도 먹을 것 앞에서는 어쩔 수 없는 애교냥이됩니다.처음에는 안 먹을것처럼 멀리서만 바라보더니 제가 딴청을 피웠더니 그틈을 타 먹을 것을 향해 쪼르르 내려오더니 허겁지겁 사료를 다 먹어치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쏜살같이 사료를 향해 돌진....먹는데 정신을 놓아버렸습니다.이제 카메라를 든 저는 이녀석 안중에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료를 먹는 표정에는 살짝 귀여움도 있습니다. 입맛을 다시는 것처럼 혀를 낼름낼름...그 당시에는 못봤던 표정인데 사진을 확인하고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사진으로 보여지는 녀석들의 다양한 표정 그 맛에 녀석들을 쫒아다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 뭘 그리 보나? 난 아직 배가 많이 고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료 더 있으시면 좀 더 주지 그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한참을 저를 쏘아보고 애교를 부려도 더이상 저에게 나올것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나서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래의 자리로 돌아가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만히 앉아 있을땐 더 없이 도도하고 날카로워 보이지만 녀석들도 먹을 것 앞에서는 자신에게 해가 될지도 모르는 인간에게 애교도 부려야 하는 길 위에서 위태롭게 살아가는 길 위의 생명들입니다. 녀석들의 강인함을 보여주는 카리스마도 식후경(?)이라는.....쿨럭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