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그치고 가을하늘이 모습을 드러내면서 어머니께서 바빠지셨습니다. 거둬들인 농작물을 말리려고 아침부터 분주하게 돌아다녔나봅니다. 벌초를 하고 돌아와 보니 마당에 사람들이 다닐 공간만 남겨 놓고 고추가 다 차지해버렸네요.어머니께서 자식들에게 줄려고 공들여서 지은 농산물이거든요. 하지만 병충해가 심해 많은 수확을 하진 못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에 있으면 매운냄새가 코를 자극하는데 강아지녀석도 처음맡는 고추냄새가 싫은지 연신 코를 킁킁거리더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낮에는 제 집에서 꼼짝을 하지 않던 녀석, 이제 살만한지 밖으로 나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분이 좋은지 녀석 장난이 심해졌어요. 땅을 왜이리 파 대는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추널어 놓은 멍석위에 흙이 튀어 있습니다. 어머니께서 보시면 녀석 혼날터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덥긴 하지만 가을이 시작되었습니다. 공기부터가 다르고 바람도 살랑살랑한게 여름의 눅눅함이 사라져 버렸네요.
추석도 얼마남지 않고 기분좋게 나른한 하루네요. 점심은 하셨나요? 오늘도 저희집 식탁은 초원 위를 달리고 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