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풍문화재단지내에 자리하고 있는 SBS드라마촬영장,겨울이라 사람들은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휑한 세트장에 부는 싸늘한 겨울바람을 맞으며 걷는 느낌은,응~~ 무협영화에 나오는 산적들에 위해 습격당한 마을을 걷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중간중간 허물어져 가는 세트장을 보며 아쉬운 마음도 들었구요.관리가 잘 된다면 좋은 구경거리가 될터인데 살짝은 아쉬움도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를 들어서 천천히 세트장을 둘러 보았습니다. 일지매가 끝난지 고작 2년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드라마속 장면을 연상하는건 쉽지 않네요. 방송시간을 기대할만큼 관심있던 드라마가 아니여서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저 건물들을 보면서 세트장을 돌아다녔습니다. 길을 가다 이곳을 지키고 있던 길고양이 녀석도 발견하긴 했지만 녀석,발소리에 놀라 한걸음에 도망을 가 버렸습니다.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트장을 조금 둘러보다 발견한 이녀석, 지붕위를 달리고 있는 일지매입니다. 드라마에서 보여지던 날카로운 눈매의 이준기랑은 조금 달라요.이녀석은 눈꼬리가 쳐진게 좀 어수룩합니다.그래도 뭐 폼은 재대로인듯합니다.진짜로 지붕을 뛰어 넘을 기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을 뒤로하고  세트장구경을 나섭니다. 조금만 스쳐도 쓰러질듯한 세트장, 왠지 걸음이 조심스러워집니다. 그저 멀리서 바라만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늘이 져서인지 아직 내린 눈이 녹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싹마른 억새가 바람에 부딪혀 사각거리는 소리를 들려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품으로 이용하던 바구니들도 그대로 남아 있네요.사람들이 많이 찾는다면 이곳에서 드라마속 복장을 하고 물건을 파는 것도 좋을것 같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사람없지요? 혼자서 이곳의 주인인양 여유를 즐겼습니다.겨울로 접어들어 낡은 세트장 건물들만 반기지만 나름 혼자서 걷는 기분도 나쁘진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날이 많이 풀렸어요.어제는 어찌나 안개가 심하던지 점심때가 지나도록 거치지 않더라구요.어머니 모시고 병원에 다녀오는데 운전하는 내내 영화 미스트가 생각났습니다.정말 앞이 보이지 않을만큼 자욱한 안개,꼭 앞에서 외계생명체가 뛰어 나올것만 같았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