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에서 맞는 아침은 맛이 다릅니다.

3일째 내리던 눈도 그쳤고 하늘은 이제서야 하늘다운 모습을 드러냅니다.

문을 열고 나간 처마끝엔 고드름이 줄지어 매달려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랫만에 보는 정겨운 풍경입니다.
근래엔 좀처럼 본 기억이 없습니다.
아주 어렸을땐 고드름으로 칼싸움도 하고 아이스크림인양 빨아먹었던 적이 있었는데
그때 기억이 어렴풋이 떠오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마위로 보이는 하늘
구름도 이보다 더 아름다울 순 없습니다.
오랫만에 들어낸 맑은 하늘은 가슴까지 시원하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란하늘 밑 기와지붕과 고향들녘은 아직 눈속에 잠겨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마끝에 가지런한 줄 고드름을 마지막으로 본게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
앞으로도 이런 풍경을 볼 기회는 많지 않을듯합니다.
그래서 더 오래 그리고 깊게 가슴에 새겼습니다. 고드름이 있는 정겨운 고향의 풍경을...^^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