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아현동 어느 작은 빌라 한 모퉁이, 장독대가 가지런히 놓여 있습니다.햋빛이 잘 드는 곳에 놓여 있는 것을 보니 장맛이 아주 좋을듯합니다. 어릴 적 매일보던 익숙한 풍경입니다. 장독대를 좋아하는 것이 저만은 아닌듯합니다. 어미 고양이 한 마리가 장독위에 올라 앉아 무언가를 유심히 관찰하고 있네요. 자세히 보니 장독대 사이를 부지런히 누비고 다니는 어린냥이 두마리가 이 어미냥이의 관찰대상이였나봅니다.

장독대 사이에서 나오는 고등어태비녀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뒤에는 노란 치즈태비녀석도 있네요. 요 녀석 둘이 모여서 무얼가를 유심히 관찰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푸라기 였습니다. 뭐가 그리 궁금하지 앞 발로 만져 보기도 하고 물어 뜯기도 하는 것이 재미난 장난감이 생긴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제서야 저의 존재를 확인한 녀석,저를 빤히 쳐다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망쳐 장독대로 숨어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지푸라기는 버릴 수 없었는지 물고 달려왔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등어태비녀석은 이제 지쳤는지 장독위로 몸을 움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독위에서 엄마랑 동생이 노는 모습을 지켜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빛에 잘 달궈진 장독 뚜껑은 겨울 언 몸을 녹이기에 충분할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뚜껑에 배를 깔고 앉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생은 아직도 지푸라기를 가지고 놉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가 장난을 걸어 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운 겨울 장독대에서 고양이 가족이 단란한 한때를 보내고 있었습니다. 장독대,  고양이가족에게는 즐거운 놀이터가 되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한 주가 시작되었습니다. 의미있는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