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미와 떨어져 혼자 지내는 것이 불쌍해 너무 이뻐만해서 그런지 녀석, 요즘 못 된 버릇이 생겼어요.
손을 제 장난감으로 생각하는지 자꾸 무는 버릇이 생기더라구요.이건 제가 깨어 있을때뿐만이 아니라 잘때까지도 이어진다는 거예요.녀석때문에 새벽에 깬 적이 한 두번이 아니예요. 처음에 그 모습 마저 사랑스러웠는데 이젠 고통에 가깝습니다.







순진한 얼굴로 만들어 논 꼴이라니...
손이 만신창이가 되어 가네요.
내 손 어쩔거냐고..
이 놈아!







그런데 이게 저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이것 때문에 처음에 고생이 많았던 모양입니다.
고양이가 자꾸 물어요라고 질문도 많고 그에 대한 답변도 천차만별이더라구요.
그냥 물게 나두면 그친다.
물때마다 신문을 말아 바닦을 내려쳐 그치게 하라.
목덜미를 잡아 지긋히 누르고 콧잔등을 가볍게 때린다.
아님 같이 물어 줘 물면 아프다는건 인식시킨다.

등등..
그래서 저도 답변대로 몇가지 해 보았는데 가장 효과가 좋았던 건 같이 물어주는게 효과가 젤 좋았던 거 같아요.








그냥 물게 나둔다는 녀석 별 반응없이 그냥 두면 점점 강하게 물어 나중에 도저히 참을 수 없을 지경에 까지...
녀석, 이런 몸집에 장난으로 무는 힘도 보통은 아니라는...








신문으로 내려치거나 큰 소리로 멈추는 건 잠깐은 도움이 되는데 바로 또 달려 들어서는  꽉~~








그 중에 가장 도움이 되었던게 같이 물어주는 방법이였던거 같아요.어느 날 평소대로 녀석이 장난치자고 손으로 달려드는 거예요. 그리고 손을 물길래 저도 같이 물어 줬어요. 녀석이 아픔을 느낄 수 있게끔 좀 세게 말이예요. 그랬더니 녀석,아옹 하면서 손을 놓더라구요. 그리곤 한참을 잠잠....그렇다고 한번에 고쳐지는 건 아니더라구요. 지금도 그 버릇은 여전히 진행중이구요.하지만 예전만큼 과격하진 않고 빈도도 잦아 들고 조심스럽게 다가오긴 합니다.하지만 그 순간 큰 소릴 내는 방법도 통하게 되었어요. 









어딘가 보니 녀석들,이 무는 놀이를 통해 서열을 정한다고 하더라구요.
손을 물게 나두면 녀석이 생각하기에 제가 자기보다 서열이 아래라고 생각한다고 하더라구요.그래서 이때 같이 물어 녀석의 서열이 아래라는 인식을 심어줘야 한다고 하는데....그런데 또 자꾸 그러면 녀석이 저에 대한 마음을 닫아 더 이상 가까워지지 않는다고 그러기도 하고..뭐가 뭔지 통 갈피를 잡을 수가 없네요.








여전히 이 버릇에 대한 고민은 진행중...가끔 녀석도 까먹었는지 손으로 달려 들다가 멈칫...
제가 가만히 있으면 조심스럽게 다가와 입을 대 보기도 하고...물려고도 하고..
어떻게 대처를 해 나가야할지 고민이 많습니다. 녀석에게 좋은 친구가 되는 길은 멀고도 험하네요.

형제나 친구가 있으면 이런 버릇이 생기지 않는다고 하는데...혼자서 노는 녀석을 보면 괜히 미안하고 안스런 생각이 드네요.같이 많이 놀아준다고는 하는데 녀석의 체력이 장난이 아니라는....이틀 밤낮을 놀아도 끄덕 없을 판.

콩알양 미안! 아무것도 모르는 나때문에 네가 고생이 많다.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0.30 10: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bludx BlogIcon 현이의 다이아몬드 2011.10.30 10:40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양이 한번 키워보고 싶은데요. ㅎㅎ

    어쩜이리 귀여운지 계속 물고싶은데요. ㅋㅋㅋ 안아프게 깡!~

    약바르시고 상처 언능나으세요^^

  3. 벼리 2011.10.30 10: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래서 고양이가 아무리 귀여워도 손으로는 델꼬놀지 말라고 하더라구요.
    손을 내 줘버릇하면 커서도 그게 장난감인 줄 안다구요.
    어째요 저 손을 다 하켜놨으니요,,,어쨌던 버릇을 고쳐야할 것 같은데...

  4.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2011.10.30 11: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애고 길 들이다가
    손 안남아 나겠습니다 조심하셔야지
    휴일 행복한 날 되시구요^^

  5.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1.10.30 11: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길고양이를 데려왔나 보네요.ㅎ
    에공..귀여워요.

    조심하세요. 그ㄹㅐ도..

  6. 2011.10.30 13: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대한모 황효순 2011.10.30 15: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룐 손이 말이 아니네용~
    엄청 아팠겠다.^^;

  8. Favicon of https://daoloth.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2011.10.30 15: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손이 아파도 저 사랑스러움 때문에 견딜만 하신듯..ㅎㅎ

  9.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2011.10.30 16: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손에 난 상처가 말이 아니네요...
    고양이가 빨리 하늘님의 마음을 알아줘야 하는데 말이죠...

  10. ㅎㅎ 냥이엄마 2011.10.30 17: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
    울냥이들은 이상하게 저는 안물고 울신랑만 물더라구요...
    (제 손발이 더 커서 그런지...-,.-)
    울집 서열은 제가 킹(?) 입니다.
    근데 냥이들이 열심히 물어주고 뛰어주고 하는거 진짜 잠깐이예요..
    이때를 즐기세요..금방 지나가요...
    냥이 발톱 끝만 살짝 잘라주세요...신경이 지나가니 끝만 아주 살짝..잘라주시면.
    긁혀도 깊게 긁히진 않아요...
    그럼 냥이랑 즐거운 시간 보네세요...
    전 냥이들 괴롭히러 갑니다...^^

  11. Favicon of http://blog.naver.com/ljr0203 BlogIcon 란이야 2011.10.30 22: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가끔 와서 보기만 하다가.. 이렇게 글남기네요 ㅎㅎ
    저도 공감가는 부분이라서요 ㅎ.
    저희집에도 일주일된 새끼 고양이가 들어왔는데..
    여기저기 스크라치뿐만아니라 ㅋ 물더라구요..ㅎ
    저희는 ;; 그냥.. 아푸다는 표시로 반응하니깐..
    조금은 덜하는 것 같아요..
    잘때 심해지긴하지만요 ㅎㅎ
    물어주는 방법도 한번 해봐야겠네요.. ㅎㅎ

  12. 콩알이 2달 되면 발톱 잘라줘야 2011.10.30 23: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기고양이들은 발톱이 가늘고 날카로워 조금만 스쳐도 상처가 납니다.
    2달쯤 되면 발톱을 조금 잘라주는 것이 좋은데
    자세히 보면 발톱 속으로 죽순처럼 뭔가가 돋아 있어요.
    그것을 피해서 살짝 잘라주는 건데 처음에는 힘들테니
    동물 병원 가서 해달라고 하세요.
    어떻게 하나 가르쳐 달라고 하면 가르쳐 줍니다.
    그리고 콩알이.. 8개월쯤 되면 빨리 중성화 시켜 줘야지
    그대로 두면 두 해를 못 넘기고 가출해서 못 돌아오는 고양이가 될 거예요.
    그 전에도 발정 나면 밤새 울거나 해서 힘들 겁니다.
    꼭 중성화 시켜 주세요.
    집에서 기른 고양이라 발정으로 가출해서 밖에서 살게 되면
    주변 길고양이와의 경쟁에 밀려 얼마 못가서 다들 죽더군요.

  13. 칸나 2011.10.31 04: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희집 애기냥도 체력이 엄청난데다가 장난하는 거 좋아하구 손 내밀면 장난하고 싶어서 깨물깨물할 때가 많은데요, 저도 손뼉도 쳐보고 여러가지 시도해봤는데, 그럴 땐 아예 낚시대를 가져와서 놀아주곤 합니다. 그럴 체력도 없을 땐 두 앞다리를 붙잡아서 안은 담에 무릎에 앉혀놓고 눈을 바라보다보면 빠져나가고 싶어서 버둥대요, 그때 놓아주면 다른 곳에 가서 장난치고 하더라구요.ㅎㅎ 그리고 여건이 되신다면 형제를 만들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아요. 아주 잘 논답니다. ; 덕분에 5살 난 형아 고양인 힘들어하지만...ㅋㅋ 암튼 어서 스크레치의 나날로부터 벗어나셨음 좋겠네요..ㅠㅠ 행분을 빌어요.

  14. 다육이 머슴 2011.10.31 05: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콩알양~~성깔 있네!!!ㅋㅋㅋ 손에 상채기가 오래갈것 같아 걱정이네요!!!!

  15. Favicon of http://hunsblog.com BlogIcon HunS 2011.10.31 13: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냐옹씨들과 함께 사는 분들은 공감할 내용이네요.
    예전에는 싸우는 고양이 말리다가...정말 심하게 손목에
    기스가 생겼는데. 그게 꼭...사람이 자살시도할때. 그것처럼
    생겨서...그 흉터가 옅어지기 전에는 가끔 난처했던적이 있었던게
    기억이 납니다.

    저도 처음 고양이 키울때. 손에 식초를 묻혀라느니...여러가지
    설들을 보고 고민했었는데. 뭐 이세상 모든게 케이스바이케이스라.
    손이 장난의 대상이 아니라는것 정도 인식시켜주시면...
    나이 들고 하면, 손에 상처는 좀 덜해지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도, 냥이와 함께하면 어쩔수 없는 상처들은 있겠지만요.
    냐옹이들 마음이...가위손의 조니뎁의 마음 아닐까요 ㅎㅎ;;;

  16. Favicon of https://mutoto.tistory.com BlogIcon 무토토 2011.10.31 20: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양이 키우다 보면 한두번은
    피를 보게 되더라구요.
    냥이는 놀자고 하는거지만 발톱이 워낙 날카로워야 말이죠.
    자라면 발톱을 깎아줄 수 있어서 조금 나아질거예요.
    그리고 놀아줄 땐 꼭 장난감으로 놀아주시고
    손으로는 놀아주지 마세요.
    야단칠 일이 생기면 단호하게 하시구요.
    때리지 않아도 무서운 분위기나 소리 만으로도
    (고양이들 하악 비슷하게 쓰읍~ 소리를 내 보세요.ㅎㅎ)
    자기가 잘못했다는 걸 알게 돼요.

  17. 콩이 2011.10.31 21:2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두 저희 콩이 어릴때 제 손은 상처투성이 ㅠㅠ
    손을 물때 한번씩 저도 콩이 발을 꽉 깨물어줘요 그럼 물면 아프다는걸
    인지하더라구요. 너무 아프게는 말고요
    그리고 무는것도 어릴때 잠깐이라 어른이 되면 물더라도 그렇게 아프지 않게
    장난치는정도로만 문답니다.
    아 고양이는 애기때가 젤 이뻐요 장난꾸러기~ ㅎ
    즐기세요. 곧 그 기쁨 사라져요 ㅠ

  18. 해적맘 2011.11.02 05: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많은분들이 공감하는 이야기져~
    전 그래도 축복받은 집산가봐여~ 7냥이들중 사람몸에 상처내는 녀석들은 하나도 없네여
    아무래도 첫째 콩이가 순둥이라 밑으로 동생들 교육을 확실히 잘 시킨것 같아여 ㅎㅎ

    절대로 손가락 장난은 안되여~
    지금은 꼬꼬만데도 그정도 상처가 나는데 성묘가 되면...가히 상상을 불허합니다~
    칭구집 냥이가 지금도 그러는데...시집도 안간 처자 손이며 손목이며 몸땡이도 성하질 않아여

    꼬꼬마들은 폭풍성장을 하니깐 사진 많이많이 찍어두세여~
    전 즤집애들 어릴때 사진이 많지가 않아여...그게 지금도 안타깝다는 ㅠ.ㅠ

    그나저나...하늘나리님 손목 어쩐데여 ㅠ.ㅠ

  19. Favicon of http://topten-point.com BlogIcon 뚜찌빠찌뽀 2016.02.22 14: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너무 귀엽네요!>.<
    손목의 상처는 놀아주시던 영광의 상처이신가욥 ㅎㅎㅎ
    저희애들의 아깽이 시절이 그립네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