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물머리의 새벽안개는 사진을 찍는 분이라면 모두 한번은 찍어 보고 싶어하는 환상적인 풍경입니다. 새벽안개와  강위에 한가로이 떠있는 돗단배의 모습은 사진을 잘 찍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도 제법 괜찮은 사진을 만들어 주기도 합니다. 저의 경우처럼....

두물머리
올해 두번을 찾았습니다. 이번에는 어둠이 내리기 시작하는 초저녁  저멀리 조금씩 물드는 두물머리의 풍경도 새벽만큼이나 신비로운 느낌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제 사진실력이 형편없는 것입니다.
실제로 본 두물머리의 고즈넉한 저녁느낌도 괜찮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착하자마자 강의 모습을 찍고 천천히 주위를 둘러보았습니다. 그리고 드라마 촬영을 하고 있는 곳에서 한참을
보내기도 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 6시가 지난무렵 빛이라곤 주위의 가로등이 전부
그러나 저멀리 하늘엔 아직 어둠이 채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사람들도 하나둘 떠나기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모두 사라진 두물머리 그리고 저멀리 남아 있는  석양의 붉은 빛깔
새벽에는 볼 수 없는 초저녁의 다른 모습입니다.

어떠신가요?
두물머리의 저녁모습도 아름답지 않으셨나요? 
아니라고요. 그렇다면 제 사진 실력이 형편없다는 ㅠㅠ 실제로 보면 썩 괜찮은 곳입니다.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