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뭇잎이
 모두 떨어진 앙상한 나무가지엔
다홍색 탐스런 감만 남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남은 잎새는 가을의 쓸쓸함이 느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하나 남은 사과는 새들의 좋은 식사거리가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염나무열매

감씨를 심으면 고염나무가 됩니다.
감의 사촌쯤 되려나....^^
옛날 엄마는 고염을 장독에 채곡채곡 쌓아 설탕을 뿌려 담아 놓았었습니다.
그럼 겨울 긴밤 훌륭한 야참이 되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일의 결실이 가득한 고향은 지금 가을을 넘어 겨울로 가고 있습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