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제동에 있는 개미마을을 다녀왔습니다.사라져가고 있는 과거의 모습을 볼 수 있는곳이였습니다.홍제역에서 07번 마을버스를 타면 종점이 개미마을입니다. 몇년만에 타보는 15인승 마을버스인지 모르겠습니다.종점에 도착할때쯤에는 버스안에는 저와 다른승객 그리고 기사님 세명뿐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도 파헤쳐지고 있습니다. 요즘은 어딜가나 공사하는 모습을 보게 되는것 같습니다.공원을 조성하기위해 공사중이였습니다. 꼭 산을 파괴하면서까지 공원을 만들어야하나란 생각을 잠시해보았습니다.사람의 손이 닿으면 닿으수록 자연은 더 좋지 않은 모습으로 변하는것 같아서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천히 그리고 조심스럽게 길을 따라 걸었습니다.이곳의 사람들에겐 낯선 저의 방문이 그리 기분 좋은 일은 아닐듯합니다.사람 한명 겨우지나갈듯한 길이 집과 집사이를 이어주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음에 드는 곳입니다.시간이 과거에 멈춰버린것만 같은 마을입니다. 하지만 이곳에서 생활하시는 분들은 불편할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곳이 사라져버리지않고 보존되었으면하는 저의 바램때문에 이 분들의 불편한 삶을 지속하라는건 저의 욕심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을 위 제일 높은 곳에서 바라본 마을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이 보입니다. 이곳의 길은 부드럽게 이어져 있습니다. 계획되어진 도시의 자로 잰듯한 반듯한 골목은 이곳엔 없습니다. 지형을 따라 유연하게 이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도 재개발이 이루워지려나봅니다. 이름도 개미마을이 아닌 황금마을로 바뀌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실때 버스를 이용했다면 내려가실땐 걸어서 가도 좋을듯합니다. 지하철역까지 한시간정도면 충분합니다. 내려가다보면 마을의 모습이 조금씩 변화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조금씩 지금의 도시모습을 닮아가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사진 계단을 보면 그 너머에는 무언가 특별한 것이 기다리고 있을것만 같습니다.그래서 올라가보았습니다. 하지만 특별한건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골에서 자란 저에게 이런 곳은 그리 낯선 풍경이 아닙니다. 어릴적 일상에서 매일보던 그런 풍경이니까요.그래서 더 마음에 들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엄마의 품처럼 따스하고 정겨웠던 고향마을같은 풍경이였습니다.하지만 지금은 고향에서조차도 이런 풍경은 사라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더 사라져가고 있는 개미마을이 아쉽고 소중하게 생각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