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한강에 참게사진을 찍으러 나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거미줄에 걸려 죽기 직전까지 간

잠자리 한마리를 보았습니다.

이를 지켜보던 거미는 나를 발견하곤 나무위로 줄행랑을 치더군요.

그모습이 안쓰러워  잠자리를  거미줄에서 꺼내 근처 나무위에 놓아주었습니다.

날개에 아직 거미줄이 남아 있어서인지 아님 거미줄을 빠져나오려 힘을 다 쓴 까닭인지

한참을 그자리에서 떠나질 못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자리야 나한테 고마워 할일이지만 눈앞에서 먹이감을 빼앗긴 거미는 황당한 일일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아보려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하는 잠자리...

그러나 아직 힘에 부치는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잠자리를 잡아 날개와 다리에 얽혀 있는 거미줄을 떼어내고 다시 놓아 주었습니다.

이젠 제법 활동이 자유로운지 앞으로 걸어가기 시작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에서 보니 이건 영화에서 보는 외계인 모습인것도 같고 얼굴 전체를 차지한 눈의 모습은

갈색 선글라스를 낀 모습 같기도 하더군요.

잠자리의 눈이 많다는건 모두 알고 계실 겁니다.

크게 겉눈 홑눈 4개지만 그 안에 무수히 많은 눈들이 합쳐져 하나의 눈이 된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젠 비상을 준비하려나 봅니다.

날개에도 힘이 들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아가기 전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자리는 행동도 빠르고 생물을 가장 잘 잡아먹는 곤충들 중에 하나 입니다.
 
30분에 자기 몸무게 정도의 먹이를 해치운다고 하니 대단한 먹보인가 봅니다.

곤충계의 강호동은 잠자리일듯....^^

또한 서양에서는 잠자고 있는 아이들의 눈과 입 귀를 다 꿰매 놓는다는 미신때문에

'devil's darning needle'(악마의 짜깁기 바늘) 이라고 불린다 합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