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호수공원에 조성되고 있는 메타쉐콰이아 산책로에는 벌개미취 꽃길도 같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그 꽃 안에는 온갖 종류의 곤충들이 우리가 동네 사랑방에 모여 이야기를 나누듯

모여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리2마리가 쉬다 가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꿀을 빨기 위해 나온 벌들에게도 좋은 장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 옆에 조심히 앉아 있는 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름 모르는 곤충들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미3마리에게도 좋은 만남의 장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명 거미인것 같은데 처음 보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세히 보니 등이 사람 얼굴처럼 생겼내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까이 가려하니 날 위협하려는지 앞다리를 넓게 벌리는 군요.

경계를 하는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놈은 지금 꽃술을 이용해 거미줄을 치는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아직 공사중입니다.

연말에 끝난다고 하더군요.

그때가 되면 곤충들에게나 사람들에게 이곳은 좋은 만남의 장소가 될 듯 합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