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에게는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큰누나가 있습니다. 조카와 제가 5살차이밖에 나지 않으니 어느 정도인지 알겠지요.며칠 전 서울에 일이 있어 갔다 누나의 집에서 하루밤을 묵었습니다. 오랫만에 온 동생을 그냥 보내기 아쉬웠는지 늦은밤임에도 술자리가 마련되었습니다. 조카도 이제 어엿한 성인이 되어 술자리에 같이 앉았습니다. 옆에서 조용히 이야기하던 두 모녀, 갑자기 누나의 소리가 커지더니 안돼? 그 이야기는 그만...하고 자리에서 일어서는 것이였습니다.그 이야기에서는 대충 이런 말들이 오고 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요즘 국제결혼들 많이 하잖아.어떻게 생각해?
뭐 둘만 좋다면 아무 상관없을거 같은데.
그래! 그럼 내가 외국남자하구 결혼한다고 하면...
뭐!
엄마도 알지, 우리학원에 스티브...
삐쩍 말라가지구 키만 멀대같던 애,그 애가 왜?
얼마 전 자기랑 사귀지 않겠냐고 하더라구
그래서?
뭐가?
뭐라고 대답했냐고...
한번 생각해보겠다고,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하고 말았어.
그럼 생각만 하고 말어.
얘 괜찮다며..성격도 좋아보이구..
안돼!
다른 사람은 괜찮다며..
글쎄 안된다니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이상 말을 하지 못하게 하려는듯 확고하게 말을 마쳤습니다. 학원에서 영어강사일을 하는 조카가 외국인 동료에게서 사귀자는 말을 들었나봅니다. 녀석 약간 시무룩하더니 저의 도움을 구하려는듯 물어보더라구요.

삼촌은 어떻게 생각해?
글쎄 난....
좋아한다는 사람있다면 얼른 사귀겠지?ㅋㅋㅋ 누군 없어서 고민이구만.

얘가 무슨 소린?
그냥 물어보는거잖어?
이 아기가  이렇게까지 애기 꺼내는거 보면 모르겠니? 사귈 마음이 있는거잖어!
워~워 됐어 엄마! 걍 물어본거야!
나중에 결혼이라도 하겠다하면 진짜로 맞어 죽겠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 초 매형을 따라 미국에서 몇년을 보냈고 나름 열린 사고를 가지고 있다 생각했던 누나가 이런 반응을 보인 것이 조금은 의아했습니다.주변에서 일어나는 조금은 다른 상황에서도 선입관없이 객관적이던 누나였는데 그런 누나도 본인의 일에는 어쩔 수 없이 시야가 좁아지나봅니다.그 일은 그렇게 마무리 되었고 집에 돌아와 저도 곰곰히 생각을 해보았습니다.조카사위가 외국인( 이렇게 말하니 제가 무척 나이가 많아보임^^)이라면, 글쎄요. 저도 쉽게 받아들이기 어려울것 같습니다.주위에 다문화가정을 만나기란 예전처럼 어렵지 않습니다.양태는 조금 다르지만 다문화가정도 많이 생기는 추세입니다.저 역시 그런 가정에 편견을 가지고 있던 사람은 아니였는데 저의 가족의 일이라면...다시한번 생각하게 되는거 같습니다. 그렇지만 서로 정말 잘 맞다면 국제결혼 자체가 나쁘진 않을거 같습니다.

여러분들이라면 어쩌시겠어요. 가족중에 외국인과 결혼을 하겠다고 한다면....
무조건 반대인가요? 아니면 적극적으로 후원을 해주실건가요?
.
.
.
.
그런건 그때가봐야 아는거  아임?인가요.^^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1.03.04 07: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최정 2011.03.04 07: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개인적으로 괜찮다라고 생각하는데 우리아버지도 이런부분에 대해서는
    완전 때려죽일라고 하던데요~

  4. Favicon of http://blog.daum.net/kya921 BlogIcon 왕비 2011.03.04 07: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결혼하는건 좋은데 많이 외로울듯 해요..
    고향에 자주 못가보는 심정이~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5. Favicon of https://boramirang.tistory.com BlogIcon Boramirang 2011.03.04 07: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 때 우리사회는 국제결혼을 삐딱한 시선으로 바라본 게 사실입니다. 그건 가난했던 시절의 유물 같은 것이었지요. 그러나 지금은 아니라고 봐 집니다. 어쩌면 우리가 우월적 지위를 누리고 있지않나 싶은...^^

  6. Favicon of https://riugoon.tistory.com BlogIcon 리우군 2011.03.04 07: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떄 가봐야 아는거임 ㅋㅋ

  7. Favicon of http://blog.daum.net/chefjhkim BlogIcon may 2011.03.04 07: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람만 괜찮으면 찬성할 것 같습니다^^*

  8. Favicon of https://gyoil.tistory.com BlogIcon 정민파파 2011.03.04 07: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과거에는 이상한 눈으로 봤지만.
    지금은 이미 많은 분들이 하기에
    시선은 다르게 보지 않았으면 하네요.

  9. 이슬아빠 2011.03.04 08: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세상이 변하고 있으니 의식도 달라져야 하는 게 당연하겠죠.
    그러나 우리나라에서 만나는 외국인들, 특히 어학관련된 일을 하는 친구들, 한 번쯤은 되돌아볼 필요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어학과는 전혀 상관 없이 여행중에 용돈 벌이 하자고 일을 하는 사람들도 많고, 그들이 진정한 사랑보다는 타국에서 혼자 사는 생활에 지쳐 사랑을 팔 수도 있다고 보이거든요.
    그런 것이 아니고 진심으로 상대방을 사랑하는 것이라면 굳이 외국인이라 해서 말릴 필요는 없다 보여집니다.
    저도 편견인가요?
    그렇다면 그 편견을 갖게 만든 외국인들에게도 잘못이 있는 듯 한데요.
    첫 방문에 너무 속마음을 드러냈군요.
    반갑습니다, 하늘나리님.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haeyungyoon BlogIcon yoony 2011.03.04 08: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미국에서 자란 저희 아이들이지만
    그래도 한국사람과 결혼하라고 세뇌교육 시키고 있답니다.ㅎㅎ

  11. 빈배 2011.03.04 08: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결혼 당사자의 의견을 따르는 것이. 자기 인생은 자기가 책임져야죠^^

  12. Favicon of http://blog.daum.net/phjsunflower BlogIcon *꽃집아가씨* 2011.03.04 10: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러게요 제가 한다고 하면 괜찮은거고
    남이 하면 좀 그렇겠지요???ㅎㅎㅎ
    아직까지는... 전..^^;; 모르겠어요 ㅎㅎ

  13. Favicon of https://ddella.tistory.com BlogIcon 2011.03.04 10: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가족중에 누가 국제 결혼 한다고 하면 쉽게 받아드리기
    힘들 것 같아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4. Favicon of https://googlinfo.com BlogIcon 원래버핏 2011.03.04 10: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 자신과 관련된 일에서 만큼은 보수적으로 변하나 보네요.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5.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1.03.04 11: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의 어머니께서 올해 81신데요. 저의 이모님이 미국 으로 시집 가시는데 모두 반대하는 가운데 저의 어머님이 나서서 시집 보내셨다고 해요.
    저역시 울 엄니께서 국제 결혼 하는거에 대 찬성이셨어요.
    그때는 외국으로 시집 가면 한국에서 보다 더 남녀 평등한 생활에 경제 적으로 안정적인 생활을 할수 있을 거라고 제 어머니는 생각을 하셨던것 같아요.^^
    참 색다른 생각을 갖으셨던 노인이시죠?ㅎㅎㅎ
    다행히 이모나 저나 아주 잘 살고 있습니다.^^

  16. Favicon of http://blog.daum.net/hbebe BlogIcon 베베 2011.03.04 11: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ㅎㅎ
    글쎄요...
    근뎅 조카가 너무너무 사랑하는데 결혼하겠다고 델구 오면 아마 누님도 오케이 했을꺼 같아요^^
    그게 아니라
    지금 시작할까 말까 하는거라
    안된다고...하신거 같은뎅...ㅎㅎ

    뭐...저도 딸이 국제결혼한다고 하면 뜯어말릴꺼 같아요
    근데 이미 넘 사랑하고 있다면 고려해볼꺼공..
    시작단계라면 초기에~!!
    ㅎㅎㅎ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sun-pkj-noon BlogIcon 짱똘이찌니 2011.03.04 11: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과거엔 국제 결혼하면 색안경 끼고 보는 사람이 많았지만
    지금은 전과는 많이 다르잖아요.
    제 입장에서 보면 괜찮은 것 같은데 저도 약간 보수적인지 남이 한다고하면 글쎄요?

  18. 으갸갸 2011.03.04 14:15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 외국인이 정말 한국녀를 좋게 봐서 좋아할수도
    있쟎아요.(물론 싸가지들은 말구요...)
    의외로 가정적이고 검소하고 희생적인 그런 어머니모습을
    담고있는 한국녀라면, 아니 외국인뿐 아니라,
    누구든지 남자라면 그런여자를 배우자감으로 최고로
    여겨요. 특히 중국계 사람들은 중국여자 특유의
    거칠고 게으른면때문에, 그와 반대인 한국여자에
    대해서 많은 환상을 가지고 있으며, 이것이
    국제결혼과 연관되는경우도 많아요.(물론 된장녀 싸가지들은
    빼구요.)

  19. CM 2011.03.04 14: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무래도 현재 50대에서 그 이상인 분들은 국제 결혼에 대해서 완강히 반대하시는 경우가 대부분이더라구요. 한번은 미국인과 결혼하려는 아들을 두신 분한테 왜 그렇게 반대하시냐고 여쭈었던 적이 있는데, 하시는 말씀이 "더 이상 한국에 살 일이 없을 것이니, 볼 기회도 거의 없고 더 이상 가족으로 함께 하는게 불가능 하지 않는가" 라고 그러시더군요. 이역만리에 자식을 보낸다는 것이 감정적으로 힘들겠지요.

    또, 한국에서 잘 살고 기반이 있으신 분일 수록, 그런 경향이 강하더군요. 아무래도 잘 살 수록, 자식의 결혼에 대해 좀 더 왈가왈부 하는 모습을 본 적이 있어서요.

    그래도 지금은 많이 나아진거에요. 외국인이 거리에서 보일 때 신기하다는 듯이 모두들 보는 일은 없으니까요.

  20. Favicon of http://www.solblog.co.kr BlogIcon 솔브 2011.03.04 14: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무래도 어른들께는 국제결혼이 탐탁치 않을 수 있겠죠 ^^
    하지만 세상이 변하는 만큼 사람들의 생각도 바뀌기 마련이니까요
    이제는 정말 글로벌 시대가 아니겠어요?^^

  21. 쑤리 2011.03.05 09: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의견은 내실 수 있지만 결국 선택은 본인이 할 수 있도록 여지를 남겨둬야합니다.. 본인 인생 본인이 꾸리고 헤쳐나가는 것이니까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