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석이 가까워 오면서 벌초를 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찾으면서 조용하기만 하던 시골이 주말이면 활기가 넘칩니다. 벌써 많은 사람들이 다녀갔지요. 이주전에도 친구녀석이 다녀갔고 지난 주말에는 도시로 아주 떠난 친구녀석이 아버지묘소의 벌초를 위해 동생과 내려왔습니다.오랫만에 만난 친구라 벌초 끝내고 내려오는 녀석과 커피한 잔을 하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보자마자 대뜸 한다는 소리가..


왜 여깄어?
어. 살려구 내려왔지.
뭐해서...?
뭐하긴 농사짓지.
니가 무슨 농사.무슨 일 있었냐?
일은 무슨 일. 여기가 어때서..?

이제 장가는 다갔네.
하하하

그냥 웃으면서 말을 돌렸습니다.

아직 파주에 살지?

처음 시골로 내려왔을 당시 시골 어르신분들테 참 많이 받은 질문이였습니다. 뭐 먹을게 있다고 젊은 놈이 이 촌구석에 내려오냐고...그땐 그저 멋적은 웃음을 지었드랬습니다. 그럼 바로 어이없는 질문이 쏟아집니다. 주식해서 재산을 탕진했냐느니, 회사 짤렸나, 아님 어디 몸이 많이 안좋냐는등 별의별 추측들의 말들을 하곤 하였습니다.예전의 어른들께선 그렇게 시골로 들어오셨기때문에 그렇게 생각하시나 봅니다.

그런데 요즘 그렇게 무작정 귀농하시는 분들 흔치 않습니다.귀농에 앞서 많이 고민하고, 많이 준비하고 실행에 옮깁니다. 저 또한 충분한 생각의 시간을 가졌고 이것저것 생각한 끝에 내린 결론입니다. 또 어떤 작물을 경작해야할지  생각하고 그것에 대해 많이 알아보았습니다.산채농장에도 가 보았고 틈틈히 농장주께서 운영하시는 블로그를 통해 소식을 접하고 있습니다. 또 차후에는 인터넷 쇼핑몰에도 손을 대 볼 생각입니다.


이제 형일을 도우면서 농사란게 이런 거구나 조금씩 감이 오기 시작합니다. 자신도 생기고 내려와서 더 구체적인 계획이 서 나가는 거 같습니다. 이제 더 이상 어르신들의 말도 안되는 질문은 받지 않습니다. 지나다 뵙고 인사드리면 미심쩍어하는 표정이 보이긴 하지만 그건 제 마음의 확신이 아직 더 선 까닭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지금은 마음 편히 동넬 돌아다닐 수 있게 되었습니다. 처음엔 조심스러웠지만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 귀농까페에 올라오는 귀농인들의 고충을 글을 읽을때마다 시골인심이 저런게 아닐텐데라는 의문이 들었던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젠 한 동네에 살던 저를 보는 시선도 이러할진데 아무 연고도 없는 사람들은 오죽할까 그분들의 심정이 이해가 되기도 합니다.물론 농사에 농자도 모르는 사람이 농사짓기란 쉽지 않습니다. 또 그렇게 의욕에 넘쳐 시작했다 도로 짐 싸들고 도시로 나가는 분들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다 그 부류로 대하진 말아야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가르쳐주고 도와줘 농촌에 잘 정착할 수 있게 해주는 것도 지금 농촌이 해야할 일이 아닐런지..

저희 동네에도  두 채의 집이 새로 올라가고 있습니다. 도시에서 살다 은퇴귀농을 하시는 분과 새로운 시작을 위해 내려오는 청년귀농자 한 분의 집입니다. 이 상황이 비단 저희 동네뿐만은 아닐 것 같습니다. 그렇잖아도 불안하실 그분들께 의구심의 눈초리보단 따스한 손 먼저 내미는 것이 필요치 않을까 생각되네요.그런 분들이 많아줘야 농촌도 젊어지구 젊은 사람들이 새로운 소득원을 창출해야 농촌 살림살이 좀 나아지지 않을까요?

초보일군의 귀농일기 그 여덟번째 이야기....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vanity94 BlogIcon 가을 2010.09.13 08: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응원할게요. 귀농하시는 젊은 분들 요즘 늘긴 했지만, 여전히 어려움이
    많죠..

  2.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0.09.13 08: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현지인들의 곱지 않은 시선두 문제네요..
    차츰 이해하겠지요..^^
    힘내시고 꼭 성공을 거두시길 바랍니다..
    하늘나리님 아자~~^^*

  3.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2010.09.13 09: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선택하신 일 꾸준히 밀고가세요. 꼭 성공할 겁니다.
    시골인심 배타적이고 텃세가 심하지요.

  4. 최정 2010.09.13 09: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개인적으로 자기삶에 투철한 믿음을 가지시고 힘내시기 바랍니다
    솔직히 젊은 나이에 귀농하면은
    망해서 내렸왔다라고 비이냥거리는데
    그런것 신경쓰지마시고 열심히 꾸준히 하세요~
    화이팅~

  5.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2010.09.13 10: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맞습니다
    농촌으로 돌아가는 사람들을 따듯하게 맞이하지 않으면
    언제 농촌이 젊어지겠습니까?
    힘 내시고요
    아자자^^^

  6. 수산복해 2010.09.13 12: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여기가 어딘지 궁금합니다.

  7. Favicon of http://blog.daum.net/jotdding BlogIcon 조띵 2010.09.13 15: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런 시선들이 있군요....
    고령화가 농촌일수록 심해지는데,
    하늘나리님은 그 비율을 작아지
    게 하는데 일조를 하시고 계시니
    훌륭하십니다.

    농사는 경험이긴 하지만 머리도
    필요하기 때문에, 젊은 분들이 어
    느정도 경험이 쌓이면 연세드신 분
    들보다 더 큰 수익을 창출하실 것
    이고, 나중엔 기분나쁜 시선으로 쳐다
    보고 계셨던 분들이 반드시 머리를 조
    아리며 가르쳐달라고 찾아올 것입니다.

  8. Favicon of https://dongnae.tistory.com BlogIcon Sun'A 2010.09.13 15: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일부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 하는건..
    아주 오래전엔 그런 사람들이 많았기에
    그런인식이 되버렸나봐요~
    귀농 하려는 요즘 젊은 사람들
    연구도 많이 하고 그만큼 노력을 많이 하더군요
    귀농이 결코 쉬운게 아니죠~
    나리님~늘 응원할게요~^^

  9.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0.09.13 15:40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 시선들 보란듯 바꿔가며 살아가야지요.
    홧팅......기운내세요.

  10. Favicon of https://hanee1977.tistory.com BlogIcon 직딩H 2010.09.13 16: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열심히 터 잘 닦으시면
    나중엔 인정해 주시겠죠 !!
    실전으로 보여주세요~
    화이팅~@@

  11. Favicon of http://wanjublog.com BlogIcon 완주스토리 2010.09.15 01: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대하기 어려운 시선입니다. 농촌일을 기피하는 요즘 사람들을
    개탄하면서도 막상 귀농한 사람을 보면 이상하게 생각하는 이중성이 있죠...
    이렇게 응원하는 분들도 있다는 걸 항상 생각하세요 ^^

  12. 까맹이 2010.11.01 22: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원래부터 농촌에서 농사지으시던 분들은 귀농인이라는 말 자체에 불쾌감을 느낄 수도 있지 않을 까요? 귀농(歸農)은 말 그대로 농촌으로 돌아간다. 혹은 농사일하러 돌아간다는 뜻일 텐데 글쎼요....원래 농사일하시다가 도시로 갔다가 다시 농사일하러 가시는 분들이 아니지 않습니까? 요즘 소위 말하는 귀농인들은 원래는 도시에서 살다가 농사지으러 농촌으로 가신 분들이죠.
    귀농인이라는 단어 속에는 '나 원래는 여기 촌동네가 아니라 잘 사는 도시동네에서 살다가 온 사람이야.'라고 하는 모종의 우월의식이 조금은 숨어있다고 봅니다. 물론 정말로 그런 생각을 가지신 분이 많지는 않겠지만 없지도 않겠지요. 상대적으로 잘 배우지 못한 농촌사람들과 잘 배운 자신은 다르다고 생각하는 그런 부류의 사람들 말입니다.(그런분들은 얼마 안 있다 다시 도시로 가실테지만...) 그리고 그런 생각때문에 원래 농사꾼들이 피해의식을 가질 우려도 있지 않겠습니까? 시골인심의 배타적 인심에는 몇몇 귀농인들의 그런 우월의식에 대한 반작용도 한 몫한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할 뿐더러 차별의식을 조장할 우려가 있는 '귀농'보다 '이농(移農)'정도면 괜찮을 듯 한데 말입니다. 저희 교수님께서 하신 말씀이 생각나서 몇자 끄적여 봅니다. 무튼 소신있는 선택에 후회없으시길..ㅋ 잘되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