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기상 가을은 예전인데도 아직 피부로 느끼는 계절은 여름의 한가운데를 달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가끔 부는 바람이나 떨어지는 낙엽들 속에서 가을을 느끼곤 합니다. 이제 귀농후 두번째 계절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다소 불편한 것도 있었지만 시골에서의 생활이 처음이 아닌지라 잘 적응해 나가고 있는듯합니다. 하지만 가끔 내려와 부딪히는 것하고 실제의 생활은 다소 차이가 있어 지금도 살짝 고생을 하고 있습니다.

중학교부터 청주 친척집에서 생활을 하였으니 집떠나 생활한지가 20년이 넘네요.그만큼 생활방식도 많이 바뀐게 사실입니다. 혼자 자취 생활도 15년 가까이 했으니 처음엔 가족과 부딪끼며 사는 생활이 낯설기도 하였습니다.이제 서서히 변해가는 자신을 보게 되는거 같습니다. 그동안 먹지 않던 아침밥도 먹고 취침시간과 기상시간이 빨라졌습니다. 무엇보다 먹을거리가 가장 많이 바뀐거 같습니다.그럼 농촌생활로 변한 몇가지 것들 또 가볍게 끄적여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째 규칙적인 생활을 하게 되었습니다.
직장생활할 당시엔 토,일은 12시까지 자는 일도 허다했고 새벽 3~4시까지 술을 마시는 날도 많았습니다. 물론 취침시간도 일정치 않아 다음날 피로로 일 능률이 떨어진 적이 많았던거 같습니다. 평일엔 늦게 자도 기상시간은 변하지 않으니까요.그렇게 며칠을 하다보면 주말에 하루종일 자는 날도 생기고 말입니다.
하지만 시골에선 11시면 취침에 들어가고 6시가 조금 넘으면 기상을 하게 되네요.아침식사시간이 7시여서 그 시간에 무조건 일어나야되니 말입니다.이 시간은 주말이라고 예외는 없습니다. 점심과 저녁은 시간이 일정치 않은 날도 있지만 아침시간은 변하지 않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째 먹거리가 바뀌었습니다.
예전에 동물들과 뛰어 놀았다면 요즘은 매일 풀밭을 뛰어 다닙니다. 열무김치,호박볶음,가지무침,오이김치, 뭐 매일 이런 식입니다. 처음엔 좋았는데 그게 몇몇가지 반찬은 한 달 내리 상에 올라와서 문젭니다. 요즘 텃밭에 호박과 가지가 주렁주렁달려 호박과 가지가 빠지는 날이 없네요.이렇게 먹으니 먹고 돌아서면 바로 배가 고파져 밥량이 좀 늘었습니다.예전에 피자M사이즈2개면 포만감이 느껴지더니 지금은 머슴밥을 먹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셋째 생활에 여유가 생긴거 같습니다.
왠지 매일이 불안한 나날의 연속이였던거 같습니다. 항상 무언가에 쫒기듯 어깨에 잔뜩 힘이 들어간 생활이였던거 같습니다.잠들기전 늘 스트레칭으로 어깨근육을 풀어 주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그런 뻐근함은 사라졌습니다. 간혹 심한 농사일로 허리가 뻐근할땐 간혹 있습니다. 하지만 하루 지나면 곧 사라지는 통증입니다. 하지만 예전의 어깨통증은 심하진 않았지만 매일 늘 있었던거 같습니다. 항상 긴장속에서 살아서 그랬지 않았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넷째 일상이 자연속에서 삽니다.
출 퇴근때 잠시 보는 하늘이 고작이였습니다. 풀 한포기, 나무한그루,보는 것이 쉽지 않은 생활이였습니다. 잠시 였지만 사무실이 지하에 있던 곳에 생활이 있었는데 그때는 정말 최악이였던거 같습니다.점심도 같은 건물안에서 해결하는 날은 하루종일 하늘을 못보고 지나는 날도 많았습니다.그땐 늘 어딘가를 동경했었던거 같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새울음소리로 하루를 시작합니다. 산속에서 들리는 새울음소리가 그렇게 청량한지 지금껏 알지 못했습니다. 정말 듣기 좋은 소리입니다.이 소리가 지겨워질때쯤이면 완전 농촌생활에 적응할테지요. 하지만 지금은 그저 즐겁기만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섯째 샤워를 자주 하지 않는다.
퇴근길 돌아오면 꼭 샤워를 해야했습니다. 퇴근해 돌아와 벗어놓은 와이셔츠 목부분의 시커먼 자국을 보면 샤워하지 않을래야 않을수가 없습니다.코라도 풀라치면 섞여나오는 먼지들 정말....이럴땐 정말 맑은 공기가 그립더라구요. 하지만 지금은 그런 것은 없습니다.그러기에 샤워하는 것을 미루게 되는것 같습니다. 뭐 한낮 일로 땀에 흠뻑 젖을땐 샤워를 해야하지만 집에 있는 날은 거르기가 일수입니다.




쉽지 않은 결정, 잘했다 생각하다가도 하루에도 몇번씩 후회하는 순간이 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마음이 여러번 바뀌게 되네요. 그만큼 인생의 중요한 시기인거 같습니다.그렇다고 결정을 번복할 마음은 없지만 제 마음인데도 저도 통제가 안될때가 많습니다.아직 본격적인 제 일을 갖지 않아 그럴수도 있겠고 도시생활에 대한 미련을 떨쳐버리지 못해서인지도 모르겠습니다.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0.09.07 08: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요즘 완전 웰빙식사를 하시는 것 같네요.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kya921 BlogIcon 왕비 2010.09.07 08: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도 귀농을 꿈꿔 본답니다..앞으로 4년뒤쯤요~
    서서히 적응하다보면 좋은것들이 더 많지 싶어요^^

  3. 최정 2010.09.07 09: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가 제일 부러운것이 4번째 같은데요
    아침에 일어나면은 문밖에만 나가도..
    자연과 함께 하니~~
    하늘만 봐도 좋을듯..
    부럽습니다.

  4. Favicon of http://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0.09.07 09: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래두 하나둘씩 적응해 가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머리도 맑아지고 몸도
    정말 건강해질 것 같습니다.

  5. Favicon of http://blog.jb.go.kr BlogIcon 전북의재발견 2010.09.07 10: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몸에 좋은 먹거리와 생활의 여유..^^ 와 정말 부럽습니다.. 물론 적응이 필요한 일들도 있으시겠지만 그래도 시간이 지나면 마음까지 맑아지실 듯 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

  6.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0.09.07 11: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일찍 선택하신 것에 박수를 보냅니다. 뭐가 그래 가지고 싶은 게 많은지 쉽게 떠나지 못하는 노을이기 때문입니다. 정년퇴직후에나? 쩝^^ 힘 내세요.

  7. dream 2010.09.07 12: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랜만에 안부인사드려요 블질을 띄엄 띄엄 하다보니 그렇게 되었네요
    집에는 컴터 가 없어서 겨우 휴식 시간 틈내서 블질 하고 있답니다
    귀농일 기 글 잘 읽고 갑니다

  8. 그린레이크 2010.09.07 13: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럼요~~그맛에 전원생활 하는건데요~~
    제가 꿈꾸는 생활이지만 현실과 부딪치는 부분이 분명 있을꺼라는 생각은 합니다..
    하지만 지금부터 마음의 준비를 조금씩하다보면 아마 적응하는데는 문제가 없겟죠~!
    올바른 먹거리와 규칙적인 생활~~~부러운데요~~

  9. Favicon of http://blog.daum.net/design11111 BlogIcon Yujin 2010.09.07 14: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도시를 완전히 떠나있기가 어려운거 같아요..미국은 대도시가아니면 모든곳이 전원같은데..
    저도 도시가그리울때가 너무 많답니다. 새소리 바람소리~자연은 너무 좋지만요^^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jotdding BlogIcon 조띵 2010.09.07 15: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규칙적인 생활만큼 몸에 좋은 것도 없는 것 같아요...
    지금 생각해보면 군대 있을 때가 제일 몸이 좋았던 것 같구요.
    전 3, 4번이 제일 부럽습니다...
    생활의 여유와 자연과 함께 하는 삶....
    그렇게 못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정말 파라다이스 같은 세상이
    라 느껴지네요...

  11. 김동준 2010.09.07 16: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귀농 하고 싶지만 여전히 돈벌 궁리 때문에 남아 있습니다.
    많이 부럽네요. 그리고 초대장 감사합니다.

  12. 수산복해 2010.09.07 16: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귀농의 용기가 부럽고
    풀밭의 풀향기가 부럽고
    싱싱한 채식의식단이 엄청나게 부럽습니다.

  13.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0.09.07 21: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귀농 할 수있는 용기가 부럽기만하네요..
    하늘나리님 귀농에 성공하시길바랍니다...^^

  14. Favicon of http://wanjublog.com BlogIcon 완주스토리 2010.09.07 21: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귀농.. 어려운 결정 하신것 같은데.. 정말 대단하세요. 잘 적응하고 계시는 것 같아서 더 대단하다고 느낍니다 ^^ 행복하세요~

  15. 빨강머리 얜 2010.09.09 23: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부모님이 계시는곳으로 가신거군요...어쨌거나 쉽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연환경에 둘러 싸여 살고싶은 생각은 언제나있어요. 남자라면 배낭하나 둘러매고 어디다가그냥 자리잡고 떠돌고 그러고 싶구요. 여자라고 못할것도 없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