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놀이터 앞을 그냥 지나치지 못합니다. 그곳에서 기다릴 길고양이를 생각하니 잠시라도 짬을 내어 만나고 가야겠습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그곳에 앉아 사람들이 주는 저녁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오늘은 제가 멋을 것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잠시 이녀석과 놀고 있는데 매일 사료를 주는 분이 오셔서 사료를 한줌 내려놓고 사라집니다.이젠 그분과도 인사를 나눌 정도가 되었으니 이녀석때문에 좋은 분을 소개받게 된 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가 많이 고팠나봅니다. 정신없이 먹어대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료를 다 먹고는 이제 저와 놀고 싶은가 봅니다. 발아래에서 장난을 걸어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내 제 옆자리에 앉아 지나가는 사람들을 쳐다봅니다. 이녀석 비닐봉투를 든 사람이 지나가며 좋아라합니다. 저녁을 주러오는 사람인줄 착각하는 모양입니다. 저와 놀다가도 비닐봉지의 부시럭소리가 들리면 그쪽을 쳐다보고 울음소리를 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니란걸알고는 이내 저를 바라보고 놀아달라는 눈치를 보냅니다. 이녀석 먼저 다가가기 전에는 절대 제 무릎에 올라오지 않습니다. 손을 내밀면 그제서야 제 무릎으로 올라와 자리잡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옆에서 앉아있는 이녀석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옆에 앉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을 내밀자 그제서야 제 무릎에 앉아 쉬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도 그렇게 30분정도를 앉아 있습니다. 저를 유심히 관찰하기도 하고 지나가는 사람들 구경도 하고....
카메라가 신기한지 카메라를 들이대면 빤히 쳐다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찍지 마세요! 저 오늘 세수도 안했단말이예요.  고개를 돌려버린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녀석과 그렇게 보내는 30분의 시간...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되어갑니다.  피곤한 퇴근길 이녀석과 한바탕 놀고나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모르는 분들은 길고양이랑 놀아주는게 길고양이를 위한 일이라 생각하겠지만 놀아주면서 제 자신도 변해가는걸 느끼게 됩니다.  이 녀석이 전해주는 온기에 제 마음도 평온해짐을 느낍니다. 어느순간부터 제가 이녀석에게서 위로를 받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저 또한 삶이란 긴 여정에서 길을 잃어 힘들어 하고 있기에....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