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붕위에 앉아 있던 두 마리의 길고양이에게로 다가 갔습니다. 준비해 준 사료를 앞에 놓아주고 잠시 뒤로 물러나 있었습니다. 까만색슈트에 하얀 양발을 신은 녀석은 대담하게도 제가 옆에 있어도 신경쓰지 않고 놓아 준 사료를 정신없이 먹어 댔습니다. 사람이라면 참 센스없는 코디인데....검은색 정장에 하얀색 양말은 좀~~^^

한 녀석은 뒤에 숨어서 입맛만 다시고 있었다지요.먹고는 싶은데 제가 있어 좀처럼 앞으로 다가오지 못하고 있습니다.깜장이가 먹고 있는 걸 뒤에서 보고만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되겠는지 일어나 조금씩 움직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에 다가와 앉았습니다. 하지만 사료는 깜장이가 다 먹어버린 후였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더 녀석들 앞에 사료를 놓아 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젠 이녀석도 본격적으로 사료 먹기에 동참할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아직도 많이 신경이 쓰이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이 바라보는 눈빛에 인간은 정~말 싫어 라고 하는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깜장이가 다 먹어 치우기 전에 빨리 먹어야할텐데 좀처럼 맘을 열지 않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먹기 시작하네요. 늦게 시작해서 인지 먹을땐 정말 정신이 없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에도 저를 경계하는 눈빛은 여전하였습니다. 먹는 중간 중간 저를 쳐다보며 저의 행동을 주시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난히도 추었던 지난 겨울, 녀석들 무사히 잘 버텨 냈습니다.앞으로는 추위때문에 고생할 일은 당분간 없겠지만 녀석들의 앞에 또 다른 난관들이 많이 있습니다. 잘 극복하고 살아낼 걸 믿지만 그럼에도 녀석들이 살아 내기엔 도시는 쉽지 않은 공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0.03.08 10: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도심 속에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길고양이들의 삶도
    참 애달프군요..

  2.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0.03.08 11: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정말 적절한 샷들의 연속이로군요~
    이런거 찍으실땐 원샷으로 찍으시나요~ 연사로 찍으시나요?
    저도 고양이 정말 좋아하는데~ 길고양이는
    다가가면 도망가거나 차 밑으로 숨으니 영 잘 안되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