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빛이 바랜 붉은 기와 위에서 몸을 잔뜩 움쿠린 채 바라보는 녀석이 있습니다.처음엔 조금 경계하는 몸짓을 보내기도 하였지만 금새 여유를 찾았는지 다양한 표정을 보여 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심한듯 바라보는 저 눈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도한 고양이 특유의 저 자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양이가 보이는 행동은 언제봐도 매력적인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간 찡그린듯한 얼굴표정은 사람들에게 간혹 웃는 얼굴로 비춰질때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도 잠깐 녀석이 나에게 웃고 있는 건 아닐까 상상을 하였습니다.그럴일은 절~대 없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이 다양한 표정을 보여주고 있던 그 공간은 인간의 손이 뻗치지 않은 고양이의 전용 놀이터 지붕 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기에 녀석의 표정이 평온할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이 앉아 있는 자리 옆에는 넓은 지붕이 펼쳐져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들에게 위협없이 놀만한 공간은 이곳, 지붕만한 곳이 없을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보기에도 예쁜 이곳은 길고양이들의 전용놀이터인 지붕 위입니다.헤 헴!!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