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장위에서 잠시 앉아 있던 녀석 ,지붕위 산책을 나가려보다.
눈이 녹은 기와길을 따라 걸음을 내딛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가 시켜서 하는 일도 아니니 잠시 쉬면서 주위를 감상하는 여유를 부려도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걸음을 내딛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여기까지...
가던 걸음 멈추고 지붕위 햋빛이 잘 드는 곳에 자리를 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위를 둘러본다.
누구에게도 방해받지 않아 마음에 드는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스한 햇살이 내려쬐는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겨울 찬바람이 온 몸을 파고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몸을 최대한 움추려 보지만 겨드랑이 사이로 파고 드는 찬바람은 어쩔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럴땐 따스한 방안에서  하인을 부리는 곤냥마마들이 부럽긴하다.
가끔 접대를 해야하는 수고가 있지만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감기때문에 고생을 하고 있네요. 주초 기온이 올라 가벼운 옷을 입고 다녔더니 바로 감기란 놈이 찾아 왔네요. 온 몸이 욱신욱신, 재채기에 콧물이 질질, 살짝 부는 바람에도 오한이 드는 것이 정말 죽음입니다. 아플땐 혼자 사는 것이 서럽단 생각이 듭니다. 밥이라도 챙겨주는 누군가가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 듭니다. 또 과음한 다음날도.... 빈 속에 출근은 정말 싫어..ㅠㅠ

또 한 주가 지나갔습니다. 주말 재밌게 보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