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안 좋은 일이 있어 후라이드치킨을 시켜 맥주를 한 잔 하고 있는 중입니다. 간만에 시켜 먹는 치킨이라 가격을 몰랐는데 올라서 이제는 후라이드도 16.000원이나 되었더군요. 앞으로는 닭도 자주는 못 먹을 듯하다는...^^

예전에도 가끔 저녁에 혼자 통닭을 시켜서 먹곤 하였습니다. 하지만 혼자서 한마리는 역부족....반 정도는 남기게 됩니다. 그래서 그냥 버리기는 아까워 집 주위를 배회하던 냥이에게 주기로 하여 몇번을 그렇게 하였습니다. 그때는 그것이 길냥이에 좋은 일이 아니란걸 모르니 그것이 훌륭한? 일이라 뿌득해하기도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 살던 집에 자주 오던 이녀석....  귀여워서 뭐든 주고 싶었던 적이 있습니다. 참치캔이랑 통닭 그리고 고등어도 많이 주었지요. 그러나 예전에 제가 주었던 이것들은 길냥이의 생명을 단축하게 만드는 안좋은 식품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혹 길 가다보면 길냥이들이 사람들이 던져 주고간 양념이 된 갈비나 조리된 식품들을 먹고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그러나 조미료나 염분이 있는 음식은 질병의 원인이 되므로 주어서는 안되는 것들입니다. 주려면 물에 씻거나 맑은 물에 끓여서 염분을 제거하고 주어야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여러번 글을 올렸던 놀이터 길냥이입니다. 저녁 7시~9시사이에 가면 볼 수있는 냥이입니다. 제가 가지 않아도 누군가가 사료를 주고 갑니다. 길냥이에게 먹이를 나눠줄려면 해가 진 이후가 좋습니다. 고양이는  영역을 중시하는 야행성 동물이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사진은 며칠 전 갔던 행남동길냥이입니다.  이렇게 낮에 먹이를 주면 생활 습성이 바뀌어 낮에 돌아다니게 됩니다.  그러면 사람들에 눈에 많이 띄어 안 좋은 일을 당할 수도 있고 이녀석에겐 결코 좋은 일이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먹이 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맑은 물입니다.

덧)냥이에게 먹이를 나눠시려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어떤 것을 주어야 할지 모른다는 분들도 간혹 댓글로 주시는데요. 간단합니다. 고양이용 사료와 맑은 물 그것만으로 족합니다.사료는 야생에서 먹는 쓰레기와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영향 반란스가 맞춰져 있으니까요. 간혹 고기를 주고 싶은 분들이라면 신선한 쇠고기는 OK 돼지고기는 삶아서 OK 개사료NO 일반우유NO 염분이든 음식NO 이것만 기억하시면 됩니다.

2009/02/02 - [길을 잃은 생명] - 길냥이를 대하는 우리의 자세

Posted by 하늘나리